대도수

대도수(大道秀, 생몰년 미상)는 고려 전기의 무신으로, 발해의 왕족이다. 일명 태도수(太道秀)라고도 한다. 발해 고왕 대조영의 종13대손이 된다.

생애편집

그의 가계는 알 수 없다. 어느 족보에는 대광현의 아들이라고 하고, 어느 족보에는 대광현의 형제 대복모의 아들이라고 한다.[1]

초기 행적은 알려져 있지 않다. 성종 12년(993) 윤 10월에 거란소손녕이 안융진(安戎鎭)을 공격하였는데 중랑장(中郞將) 대도수(大道秀)와 낭장(郞將) 유방(庾方)이 싸워 이겼다.

현종 원년(1010) 12월에 장군(將軍) 대도수는 탁사정 등과 서경성(西京城)에서 거란에 포위당하였다. 요 성종(遼 聖宗)이 성 서쪽의 사원에 숙영하자 동북계 도순검사(東北界都巡檢使) 탁사정(卓思政)이 겁을 낸 나머지 장군 대도수(大道秀)에게 "그대가 동문(東門)으로, 나는 서문(西門)으로 나가 앞뒤에서 협공하면 이기지 못할 것이 없다."고 속이고 나서, 휘하의 군사들을 데리고 밤중에 달아나버렸다. 대도수가 동문으로 나와서 비로소 속은 것을 알았고, 전력도 상대가 되지 못했으므로 결국 자기 휘하의 부대를 이끌고 거란에 항복하였다.

이후의 생애는 기록에 없다. 태씨 족보에 의하면 이후 상장군병부시랑을 역임했다 한다.

가계편집

고려 고종대의 무신 대집성은 그의 6대손이 된다.

  • 아들 : 태형인(太亨仁)
    • 손자 : 태홍윤(太洪允)

대도수가 등장한 작품편집

관련 항목편집

  1. 다만 이는 족보의 기록일 뿐이고, 그의 가계에 대한 기록이 없어서 알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