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동서 분당(東西分黨)은 조선 선조 8년(1575)에 사림(士林)이 동서(東西)로 분열한 사건이다. 이조전랑(吏曹銓郞)의 자리 문제를 놓고 신진 사류 김효원을 지지하는 일파와, 명종 왕후의 아우 심의겸을 지지하는 일파 사이의 반목ㆍ대립에서 비롯되었다. 이에 대한 논쟁이 점차 확대되어 결국 사류(士類)가 두 패로 나뉘게 되었다.

김효원의 집이 도성 동쪽 낙산 밑에 있었기 때문에 그 일파를 동인(東人)이라 하였고, 심의겸의 집은 도성 서쪽 정동에 있었기 때문에 그 일파를 서인(西人)이라 부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