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둔촌잡영》(遁村雜詠)은 조선 태종 10년(1410년)에 고려말 학자 둔촌 이집의 문집을 목판본 2권 1책으로 간행한 것이다. 1995년 4월 3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218호로 지정되었다.

둔촌잡영
(遁村雜詠)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1218호
(1995년 4월 3일 지정)
수량 2권1책
시대 조선시대
소유 (재)아단문고
위치
아단문고 (대한민국)
아단문고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9길 10-10,
(재)아단문고 (충정로2가)
좌표 북위 37° 33′ 54″ 동경 126° 57′ 53.7″ / 북위 37.56500° 동경 126.964917°  / 37.56500; 126.964917좌표: 북위 37° 33′ 54″ 동경 126° 57′ 53.7″ / 북위 37.56500° 동경 126.964917°  / 37.56500; 126.964917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그의 시에는 꾸밈과 우회보다는 직서체에 의한 자연스럽고 평이한 작품이 많다. 그는 당시 임심문(任深文)을 비롯한 60여명에 달하는 많은 인물들과 시로서 교유하였다.

이 문집의 권머리에는 하륜의 서문이 실려 있고, 많은 사람과 교유한 내용이 문집에 잘 나타나 있다. 특히 문집의 부록에는 고려말 이색, 정몽주, 이숭인의 기(記)·서(序)·서(書)를 수록하고 있어 삼은과의 관계를 잘 알 수 있게 해주고 있다. 이 문집은 조선 전기의 간행본이지만, 고려말부터 조선 초기에 이르기까지의 시문학 연구에 좋은 자료로 평가된다.

개요편집

고려말 학자인 둔촌 이집(李集,1314∼1387)의 문집으로 상·하 2권 1책이며, 조선 태종 10년(1410) 7월 간행된 것이다. 이집은 고려 충목왕 때 과거에 급제하였으며, 문장을 잘 짓고 지조가 굳기로 유명하였다. 신돈의 미움을 사 영천으로 도피하였다가 1371년 신돈이 죽자 개경으로 돌아왔다가 다시 여주 천녕현에서 시를 지으며 묻혀 살다가 일생을 마쳤다.

책머리에는 하륜(1347∼1416)의 서문(序文)이 실려 있는데, 여기에는 책을 간행하게 된 경위와, 하륜과 고려말 이성계에 굴하지 않고 절개를 지켰던 삼은(三隱)과의 교류관계, 둔촌 이집의 인품과 학문 등이 나타나 있어 당시의 명신들이 연령을 초월하여 학문적으로 친밀하게 사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조선 전기 간행본으로서, 귀중한 문헌학 연구 자료로 평가된다.

참고 자료편집

  본 문서에는 서울특별시에서 지식공유 프로젝트를 통해 퍼블릭 도메인으로 공개한 저작물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