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숭인(李崇仁, 1347년~1392년 9월 10일(음력 8월 23일))은 고려 말의 시인, 대학자이다. 호는 도은(陶隱), 자는 자안(子安), 본관은 성주이며, 길재 대신 삼은으로 꼽히기도 한다.[1] 포은 정몽주의 문하생이었다. 권신 이인임의 5촌 조카였다.

Picto infobox auteur.png
이숭인
작자 미상 이숭인 초상.jpg
작가 정보
출생 1347년
경상북도
사망 1392년
직업 학자, 시인, 문신
필명 자 자안(子安)
호 도은(陶隱)
장르 한시, 시조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공민왕문과에 급제한 후 예의 산랑(禮儀散郞)·예문 응교(藝文應敎)·문하사인(門下舍人)·숙옹부승 등을 역임했다. 공민왕이 성균관을 개창(改創)한 뒤 정몽주 등과 함께 학관(學館)을 겸했다. 고려 문사(文士)를 뽑아 명나라에 보낼 때 1등으로 뽑혔으나 나이가 어려 가지 못했다. 정도전 등과 함께 원나라의 사신을 돌려보낼 것을 청하다가 유배된 적이 있다. 그 후 정몽주와 함께 실록을 편수하고, 1386년(우왕 12)에 사신으로 명나라에 다녀온 후 이인임의 인족(姻族)이라 하여 유배되기도 하였다. 1389년 창왕 때에도 사신으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그 후에도 혼란기를 맞아 유배·감금되었고, 1392년(공양왕 4) 이방원에게 정몽주가 처형되자 그의 일당으로 몰려 유배되었다.

조선이 건국되자 유배 도중 정도전의 사주를 받은 황거정에게 고의적 장형으로 처형되었다.

이숭인이 등장한 작품편집

기타편집

고려 말기의 권신 이인임, 이인복, 이인립, 이인민 형제는 그의 5촌 당숙이었다. 그의 종형제이자 이인립(이인임의 아우)의 아들인 이제이성계의 사위였다.

평가편집

성리학에 조예가 깊었고, 특히 시문(詩文)에 이름이 높았다. 명과의 외교 문제를 맡아 썼으며, 그의 명문장은 명 태조를 탄복시켰다. 저서로는 《도은선생시집》(흔히 《도은집》)과 초옥자전(草屋子傳)등이 있다.

관련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 후기의 문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