룻기(룻記, 히브리어: מגילת רות 메길라트 룻, 그리스어: Ῥούθ [*], 영어: Book of Ruth)는 유대교 성경인 타나크케투빔(성문서)과 구약성경역사서 가운데 하나이다. 판관기사무엘상 사이에 위치한다.[1]

보아스의 보리밭에 선 룻.

기원전 6세기에서 4세기 사이에 쓰여졌다는 것이 중론이며, 모압 사람이지만 이스라엘 사람들의 여호와하나님으로 받아들인 여인 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유대교로 개종한 사람들을 위한 책으로 보이는데, 보아스랍비 문학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점은 그 증거가 된다. 유대교 절기상 칠칠절에 이 책의 구절들을 읽었다.[2]

유대교기독교의 성경 가운데 가장 짧은 책 가운데 하나이며, 단지 4개 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인물특징편집

  • 룻은 늙은 시어머니 나오미를 따라 베들레헴으로 왔지만 이방여인이었다.
  • 룻의 고향은 모압이다.

줄거리편집

 
룻과 오르바에게 모압 땅으로 돌아가라고 설득하는 나오미. (1795)

모압에 살던 이스라엘 여성인 나오미는 남편과 두 아들을 잃고 둘째 며느리 룻과 고향 베들레헴으로 돌아온다. 효성이 지극한 룻은 가난한 사람을 위해서 이삭을 남기는 이스라엘의 사회복지 전통(고엘)에 따라 일꾼들이 일부러 떨어뜨린 이삭을 주워 시어머니를 봉양한다. 그런데 우연하게도 그 밭의 주인은 친척인 보아즈(보아스)였고, 이를 안 나오미의 지혜덕분에 보아즈와 룻은 결혼하였다. 이들의 후손은 예수의 조상인 다윗이었다.

저술편집

저자는 분명하지 않지만[3] 전통적으로는 사무엘이 이 책을 작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방인을 받아들이기 위해 이스라엘 사람들이 까다로운 기준을 적용하는 등 족외혼에 배타적인 모습을 보인 점을 고려할 때 에즈라기 9장 1절이나 느헤미야기 13장 1절의 모습이 등장하는 기원전 5세기로 소급되기도 한다.[4]

대다수의 학자들은 이 책이 페르시아 통치기인 기원전 6세기에서 4세기 사이에 완성된 것으로 본다.[5] 책의 말미에 등장하는 다윗의 가계도는 바빌론 유수제사장들이 첨가한 것으로 본다.

가계도편집

엘리멜렉[6]나오미[7]
보아스말론[8]오르바[9]기룐[10]
오벳
이새[11]
다윗

각주편집

  1. Coogan 2008, 8쪽.
  2. Atteridge 2006, 383쪽.
  3. Hubbard 1988, 23쪽.
  4. Leith 2007, 391쪽.
  5. Grabbe 2004, 105쪽.
  6. "하나님은 왕이다"라는 뜻. 다윗의 고조할아버지.
  7. 룻의 시어머니
  8. 뜻: 병약자. 엘리멜렉과 나오미 사이에서 태어난 기룐의 형제.
  9. 나오미의 며느리, 곧 기룐의 아내이다.
  10. 낭비하다는 뜻.
  11. 다윗의 아버지.

참고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