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리호준(李濩俊, 1946년 12월 1일 ~ )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남자 사격 선수이다. 1972년 서독 뮌헨에서 열린 하계 올림픽에 참가, 50m 소총 복사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북한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 경기 후 금메달을 딴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원수의 심장을 겨누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고 하여 구설수에 올랐다.[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격 협회에서의 IOC에 사과함으로써 문제가 일단락 되었다.

리호준 Shooting pictogram.svg
Ri Ho-jun 1972.jpg
1972년 하계 올림픽 당시의 리호준
기본 정보
생년월일1946년 12월 1일(1946-12-01) (72세)
176cm
스포츠
국가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종목사격
세부종목소총
소속팀2.8 체육단
코치이상학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