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네이션

초소형국민체

마이크로네이션(영어: Micronation)은 매우 작은 지역 내에서 국가의 요소를 갖추지 못하고 독립 국가임을 주장하는 주체를 가리킨다. 일부 공동체에서는 실제 독립을 선포하였다고 주장하면서 통화국기, 여권, 메달, 우표, 이외에도 상징물이나 법률, 정부 등을 만들어 운영하기도 한다. 하지만 마이크로네이션은 한 나라의 영토, 영해, 영공에 속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마이크로네이션 가운데 하나인 시랜드 공국

용어편집

마이크로네이션(micronation)은 1990년대에 출현한 신조어이다. 이 용어는 19세기부터 존재했으나 인정받지 못했던 몇 가지 종류의 정치적 주체들에게도 사용되기 시작했다. 마이크로네이션의 한국어 번역은 하나로 통일되어 있지 않고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2006년 1월에 한국어 위키백과의 한 사용자가 처음 초소형 국민체라는 번역어를 처음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로[1], 《조선일보》가 이를 따라서 초소형 국민체(超小型 國民體)[2]라고 표현했고, 《동아일보》는 초소형 공동체(超小型 共同體)[3], 《연합뉴스》는 초소형 국가체(超小型 國家體)[4]라는 번역어를 사용하였다. 이후에 초소형국민체라는 본 문서의 제목은 위키백과의 관련 규정에 의해 원어인 micronation을 그대로 가져다 쓴 마이크로네이션이라고 변경되었으나, 대한민국 내에서는 한국어 위키백과의 영향으로 '초소형국민체', 줄여서 '초국' 이라는 표현이 널리 쓰이고 있다.

마이크로패트롤로지(영어: Micropatrology, 아주 작은 것을 뜻하는 마이크로(micro)와 교부학을 뜻하는 패트롤로지(patrology)의 합성어)는 마이크로네이션과 극소 국가, 미승인 국가를 연구하는 학문으로서 마이크로네이션 관련 취미를 가진 활동가로부터 만들어졌다. 한국에도 많은 마이크로네이션이 존재한다.

목록편집

 
마이크로네이션의 위치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