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주 김녕굴 및 만장굴

(만장굴에서 넘어옴)

제주 김녕굴 및 만장굴(濟州 金寧窟 및 萬丈窟)은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98호이다. 김녕굴과 만장굴은 원래 하나의 굴이었으나 천장이 붕괴되면서 두 개로 나뉘었다.

제주 김녕굴 및 만장굴
(濟州 金寧窟 及 萬丈窟)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
종목천연기념물 제98호
(1962년 12월 7일 지정)
시대원시시대
소유제주특별자치도 외
위치
제주 구좌읍 (대한민국)
제주 구좌읍
주소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동김녕리 산7 외
좌표북위 33° 31′ 42″ 동경 126° 46′ 17″ / 북위 33.52833° 동경 126.77139°  / 33.52833; 126.77139좌표: 북위 33° 31′ 42″ 동경 126° 46′ 17″ / 북위 33.52833° 동경 126.77139°  / 33.52833; 126.7713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만장굴(萬丈窟)은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용암 동굴이다. 주굴(主窟) 8,928m. 총 길이 13,268m. 지층은 신생대 제3기 말에서 제4기 초 사이에 형성된 표선리현무암층이다. 김녕사굴을 비롯해 해안까지 뻗어나온 김녕절굴 등 여러 개의 지굴(支窟)이 같은 용암동굴 계열로 확인됨에 따라 세계에서 가장 크고 긴 용암동굴로 기록되었다.

개요편집

제주 김녕굴 및 만장굴은 제주도 동북쪽에 있는 거문오름 용암동굴계의 대표적인 동굴이다. 김녕굴과 만장굴은 원래 하나로 이어진 동굴이었으나 동굴 내부를 흐르던 용암에 의하여 중간 부분이 막히면서 분리된 것으로 판단된다.

만장굴은 총 연장이 약 7.4km, 최대 높이 23m, 최대 폭은 18m이며, 구간에 따라 2층 또는 3층 구조가 발달한다. 제주도에서 가장 규모가 크며 세계적으로도 큰 규모에 속한다. 용암동굴로는 드물게 동굴 내부의 구조와 형태·동굴의 미지형·동굴 생설물 등의 보존상태가 매우 양호하여 학술적 가치는 물론 경관적 가치도 대단히 큰 동굴로 평가된다.

김녕굴은 총 연장이 약 700m에 달하며 만장굴 하류 끝에서 약 90m 떨어져 있는 S자형 용암동굴이다. 높이 12m, 폭 4m에 이르며, 높이 약 2m의 용암폭포가 상류 끝 부분에 발달한다.

제주 김녕굴 및 만장굴은 용암으로 이루어진 화산동굴이며, 화산동굴의 형성과정을 연구하는 학술자료로서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현재 김녕굴과 만장굴 일부 구간은 동굴 보호를 위해 공개제한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관리 및 학술 목적 등으로 출입하고자 할때에는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 출입할 수 있다.

발견 경위편집

제주시 구좌읍 김녕초등학교 교사이던 부종휴 선생은 어린 학생들과 함께 탐사대를 조직해 1946∼1947년 전체 길이 7천400m, 최대 높이 25m, 너비 18m로 용암동굴로는 제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만장굴(천연기념물 제98호)을 처음 발견했다. 1969년에는 길이 7천33m의 빌레못동굴(천연기념물 제342호)을 발견하기도 했다.[1]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변지철 기자 (2016년 9월 16일). “‘제주 만장굴 발견’ 부종휴 선생 탐험일화 세계에”. 《연합뉴스》. 2017년 4월 20일에 확인함. 

참고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