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만추》(晚秋, 영어: Late Autumn)는 이만희 감독의 1966년 동명의 작품을 김태용 감독이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만추
20110210.jpg
영화 《만추》 기자시사회 (2011.2.10)
감독김태용
각본김태용
출연현빈
탕웨이
음악조성우
최용락
촬영김우형
편집최민영 이진
제작사
보람엔터테인먼트
엠엔에프씨
노스 바이 노스웨스트
배급사대한민국 롯데쇼핑㈜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일대한민국 2011년 2월 17일
시간115분
언어한국어, 영어
흥행수익중국 6686만 위안(한화 약 117억원)

하지만 만추 이전에 미국 영화 1944년 작 I'll be seeing you란 영화가 이 영화와 유사하며 국내서는 1954년 9월 18일 국도 극장에서 개봉하였는데 주연 배우는 조셉 코튼과 진저 로저스이며 이 작품이 이만희의 만추의 원전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

현빈탕웨이가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된 이 작품은 2010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상영되었고, 2011년 2월 17일 국내 개봉되었다.

중국에서는 2012년 3월에 개봉해 첫 주 4410만 위안(한화 약 77억원), 최종 박스오피스 6686만 위안(한화 약 117억 원)을 기록해 중국에서 수입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역대 최다 관객을 동원했다.

목차

줄거리편집

시애틀의 조용한 주택가 도로를 따라 완전히 넋이 나간 채 한 여자가 내려오고 있다. 정신을 차린 듯 여자는 오던 길을 되돌아 뛰기 시작한다. 집으로 들어온 여자 눈앞에 한 남자가 쓰러져있다. 여자는 남자 주위에 흩어져있는 것들을 모으며 넋나간 듯 입안에 넣고 씹는다. 그로부터 7년 뒤, 애나는 어머니의 장례에 참석하기 위해 교도소로부터 사흘 간의 휴가를 받는다. 막 떠나려는 시애틀행 버스를 잡아 올라탄 남자는 애나에게 돈을 빌려달라 말한다. 훈은 미국에서 교포여자를 상대로 애인대행을 해주는 호스트인 한국남자다. 아픈 사연과 현실을 살고 있는 두 남녀는 어느새 서로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게 되고, 애나가 출소하는 날 다시 만나길 기약한다.

출연진편집

  • 탕웨이(Tang Wei) - 애나 역
  • 현빈(Hyun bin) - 훈 역
  • 김준성(Jun Kim) - 왕징 역. 애나의 첫사랑
  • 김서라(Sora Jung) - 옥자 역
  • 박미현(Mi Hyen Park) - 길순 역
  • 제임스 C. 번스(James Burns) - 스티브 역. 옥자의 남편
  • 마용(Ma Yong) - 존 역. 애나 오빠
  • 래리 왕 패리시(Larry Wang Parrish) - 알렉스 역
  • 루시 양(Lucy Yang) - 메이 역

영화 정보편집

수상편집

  • 2011년 제25회 프리부르 국제영화제 청년심사위원상 (김태용)
  • 2011년 제25회 프리부르 국제영화제 특별언급상 (김태용)
  • 2011년 제20회 부일영화상 최우수 감독상 (김태용)
  • 2011년 제12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대상 (김태용)
  • 2011년 제12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탕웨이)
  • 2011년 제31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자연기자상 (탕웨이)
  • 2011년 제31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음악상 (조성우)
  • 2011년 제48회 대종상 영화제 음악상 (조성우)
  • 2011년 제47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여자최우수연기상 (탕웨이)
  • 2011년 제31회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 영화부문 (김태용)
  • 2011년 그린산타상 (김태용)
  • 2011년 제11회 중화권영화미디어대상 여우주연상 (탕웨이)
  • 2012년 제3회 올해의 영화상 여우주연상 (탕웨이)

각주편집

  1. 모신정 기자 (2009년 11월 5일). “현빈·탕웨이, 3일간의 뜨거운 사랑나눈다”. 한국아이닷컴. 
  2. 황성운 기자 (2010년 3월 8일). “[뉴스] 현빈-탕웨이 주연 영화 <만추>, 시애틀서 크랭크업”. 노컷뉴스 영화팀. 
  3. 최나영 기자 (2010년 8월 6일). “현빈-탕웨이 '만추', 35회 토론토영화제 공식초청”. OSEN. 
  4. 이은지 기자 (2011년 1월 17일). “현빈-탕웨이 '만추'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스포츠투데이. 
  5. 인용 틀이 비었음 (도움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