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무위영

1881년 개화 정책의 일환으로 오군영을 통폐합해 설치한 군영

무위영(武衛營)은 1881년 성립된 조선의 군영으로, 장어영과 함께 2영을 이루었다. 통리기무아문이 개화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군제를 개편할 필요성이 생기자, 기존의 오군영을 통폐합하여 무위영과 장어영을 만들었다. 무위영이라는 이 군영청의 미곡 창고로는 남창(南倉)이 있었다. 아울러 무위영에는 신식 군대인 별기군도 창설하여 소속시켰다.

그러나 군제 개편 과정에서 옛 오군영 소속 병사들의 일부가 군영 축소로 인해 해고된 일이나, 같은 무위영 내에서도 옛 군영 출신 병사와 별기군 소속 병사간 차별 대우가 존재하는 점 등은 옛 오군영 소속 군인들의 불만을 초래하였다. 결국 이는 1882년 구식군인들이 임오군란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었다. 임오군란 과정 속에서 흥선대원군이 재집권하여 옛 오군영의 복구를 선언함으로써[1], 무위영은 장어영과 함께 설치된 지 약 반년 만에 폐지되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