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문성우(文晟祐, 1956년 2월 27일 ~ )는 전라도 광주시에서 태어난 대한민국의 법조인, 검사다. 6월 5일 임채진 전 검찰총장이 퇴임하여 차장으로서 그 업무를 대신 수행했으며, 자신보다 후배 기수인 천성관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내정되자 7월 14일 용퇴했다.

목차

학력편집

경력편집

  • 1979년 : 21회 사법고시 합격(사법연수원 11기 수료)
  • 1984년 :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청 검사
  • 1987년 :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검사
  • 1988년 : 서울지방검찰청 검사
  • 1991년 :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 1992년 : 서울지방검찰청 검사
  • 1993년 : 광주지방검찰청 해남지청장
  • 1993년 :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 특수부장검사
  • 1994년 : 광주지방검찰청 공안부장검사
  • 1995년 : 대검찰청 기획과장
  • 1997년 : 법무부 검찰제3과장
  • 1998년 : 법무부 검찰제2과장
  • 1999년 : 법무부 검찰제1과장
  • 2000년 : 서울지방검찰청 형사제7부장검사
  • 2000년 : 서울지방검찰청 형사제3부장검사
  • 2001년 : 서울지방검찰청 의정부지청 차장검사
  • 2002년 : 수원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 2003년 : 서울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 2004년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 2004년 :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 2005년 : 청주지방검찰청 검사장
  • 2008년 : 법무부 차관
  • 2009년 : 대검찰청 차장검사

주요 사건편집

평가편집

검찰 행정과 수사 분야를 폭넓게 경험한 기획통으로 2005년에는 검ㆍ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으며, 법무부 검찰제3과장, 제2과장, 제1과장 등을 지내면서 검찰 행정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맡았을 때에는 일선 검찰 수사와 관련된 인권 보호 장치와 선진 제도 도입을 주도했다.[2]

재산 사항편집

2006년 공직자 재산 공개시, 문성우는 재산이 3억5233만원을 신고하여 법무부와 검찰 고위직 중 안대희에 이어 꼴찌에서 2등을 차지했다. 이에 대해 문성우는 "18년 전에 산 집을 옮기지 않고 당시 기준으로 신고해서 그렇지 실제로는 부자"라고 말했다.[3]

2009년 3월 27일 공직자 재산 변동사항 발표에 나타난 문성우와 그 친족의 재산은 12억 3331만원이다. 이 중 14억 3200만원은 본인명의의 대치동 국제아파트와 대치동 선경아파트 전세권으로 인한 것이며, 3억 1399만원의 채무를 가지고 있다.[4]

각주편집

  1. [영화] ‘거짓말’ 음란물 아니다…서울지검 무혐의 결정 《동아일보》 2000년 6월 30일 이수형 기자
  2. <프로필> 문성우 검찰국장 《연합뉴스》 2006년 2월 1일 이광철 기자
  3. 검찰-안대희, 법원-이인복 ‘영예의 꼴찌’ 《문화일보》 2006년 3월 2일 노윤정 기자
  4. 대한민국 정부 관보
전임
정진호
제51대 법무부 차관
2008년 3월 10일 ~ 2009년 1월 16일
후임
이귀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