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마다가스카르 고원 지대가 벌채되면서 매몰(埋沒) 현상이 일어나 서부 강물의 흐름이 원할하지 못하다.

물 부족(- 不足)은 수분 스트레스(water stress)와 물의 위기를 모두 아우르는 용어이다. 수분 스트레스의 개념은 상대적으로 새로운 것으로, 자원 고갈로 말미암아 이용 가능한 신선한 수원(水源)을 얻기 어려운 것을 뜻한다. 물의 위기는 오염되지 않은 마실 수 있는 이 어느 지역의 수요에 미치지 못할 때의 상황을 말한다.[1] 모든 대륙에 영향을 미치며 2019년 세계 경제 포럼에 의해 앞으로 10년 간 잠재적인 영향도 면에서 최대의 세계 위험들 가운데 하나로 나열되었다.[2] 전 세계 인구의 1/3(20억 명)이 한 해에 적어도 1개월 동안 심각한 물 부족 속에서 살아간다.[3][4][5][6] 전 세계 5억 명의 사람들은 1년 내내 심각한 물 부족 현상을 경험한다.[3] 전 세계 최대 도시들 중 절반이 물 부족을 경험한다.[5]

더 보기편집

참고편집

  1. “Freshwater: lifeblood of the planet”. 2010년 9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9년 2월 17일에 확인함. 
  2. “Global risks report 2019”. World Economic Forum. 2019년 3월 25일에 확인함. 
  3. Hoekstra, A.Y.; Mekonnen, M.M. (2016년 2월 12일). “Four billion people facing severe water scarcity” (PDF). 《advances.sciencemag》 (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 2017년 12월 30일에 확인함. 
  4. “4 billion people face water shortages, scientists find”. World Economic Forum. 2016년 2월 17일. 2017년 12월 30일에 확인함. 
  5. “How do we prevent today's water crisis becoming tomorrow's catastrophe?”. World Economic Forum. 2017년 3월 23일. 2017년 12월 30일에 확인함. 
  6. “Global Water Shortage Risk Is Worse Than Scientists Thought”. Huffingtonpost.com. 2016년 2월 15일. 2017년 12월 29일에 확인함. 

해외 사이트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