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민기현(閔耆顯, 1751년 ~ 1811년)은 조선시대 후기의 문신이자 외척으로 여양부원군 민유중의 아들 민진후의 증손이며 이조판서를 지낸 민익수의 손자였다. 여성부원군 민치록의 아버지이며 명성황후의 할아버지였다. 본관은 여흥(驪興)으로 자는 자경(子慶), 호는 이송거사(二松居士)이다.

1773년 생원시험에 합격하였으나 아버지 민백분(閔百奮)이 경기도 여주로 낙향하여 은거하자 그는 관직에 나가지 않고 어버이를 봉양하며 학문에만 전념하였다.[1] 효행으로 특별 천거되어 1798년(정조 22년) 선공감가감역(繕工監假監役)에 임명되었다가 사퇴하였다. 그 뒤 고창현감을 제수하였다.

1800년 정조 사망 전, 정시문과(庭試文科)에 급제하여 여러 직책을 거치고 홍문관 부수찬 등을 지냈다. 1801년 사헌부집의를 거쳐 춘추관편수관(春秋館編修官)으로서 《정조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그 뒤 초계문신(抄啓文臣)에 선발되었고, 함경도 암행어사로 나가 길주목사 이징만 등 여덟 고을 수령의 봉고파직하고 보고하였다. 그 뒤 당상관으로 승진하여 충청도관찰사 등을 거쳐 부제학, 사간원 대사간 등을 지냈다. 그 뒤 이조참의, 부제학을 지냈다.

그 뒤 도승지, 1809년 예조참판을 거쳐 1811년 개성부유수(開城府留守)로 부임하였다. 개성부 유수로 부임한 지 3개월 만에 죽었다.[1]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세종신문 - 여주포커스”. 2016년 3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11월 12일에 확인함.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