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음사

대한민국의 출판사

"민음사"(民音社)는 대한민국출판사이다. 1966년 5월 19일 창립하였고 주로 문학 및 학술 서적 출판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하위 브랜드(임프린트,로 황금가지, 사이언스북스, 세미콜론, 민음인, 판미동, 반비, 펄프, 비룡소가 있다.

사명은 '세상(사람들)의 낮은 목소리를 담되 우아하고 품위 있게 하자'는 뜻으로 창립자인 박맹호가 작명했다.[1]

1988년 출간된 이문열의 《삼국지》는 누적판매 2천만부가 팔리는 베스트셀러가 되었다.[2]

1998년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등 10권으로 처음 발간된 세계문학전집은[3] 2012년 300권과 누적 판매부수 1000만 부를 넘겼다.[4]

하위 임프린트[5]편집

  • 황금가지 : SF, 추리, 판타지, 호러 등 젊은 문학 위주 출간 브랜드 (대표도서: 이갈리아의 딸들, 반지의 제왕, 드래곤 라자, 셜록 홈즈 전집)
  • 사이언스북스: 1997년에 민음사와는 별도로 창립된 과학전문출판 자회사 (대표도서: 코스모스, 통섭, 이타적 유전자, 파인만 씨 농돔도 잘하시네!)
  • 세미콜론: 2005년 만들어진 시각문화 전문 브랜드로 그래픽 노블을 주로 다룸. (대표도서: 스위스 그래픽 디자인, 설국열차, 고스트 월드, 창작 면허 프로젝트)
  • 민음인: 2006년 인터넷과 각종 멀티미디어 환경에 맞춘 지식을 공급하기 위한 브랜드
  • 판미동: 2007년 도시 풍수를 시작으로 종교 영성 관련 책을 출판하는 브랜드
  • 반비: 세상을 바라보는 반듯하고도 비스듬한 시선을 뜻하는 말로 인문 교양 전문 브랜드
  • 펄프: 저렴한 가격에 재밌는 소설을 제공하자는 취지의 엔테테인먼트 소설 전문 브랜드
  • (주)비룡소: 민음사가 1994년에 만든 어린이 책 전문 출판 자회사로 하위 브랜드로 비룡소, 고릴라박스, 까멜레옹이 있다.

연혁편집

각주편집

  1. '책을 사랑하고 만들다, 그리고 사라지다' 민음사 박맹호 회장 별세”. 《뉴스1》. 2017년 1월 22일. 
  2. “[화제의 책] 이문열 삼국지 30년 만의 개정 신판 출간”. 조선일보. 2020년 11월 09일에 확인함. 
  3.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00권째 간행”. 《연합뉴스》. 2004년 3월 8일. 
  4. “[노트북을 열며] 세계문학전집 1000권 시대”. 《중앙일보》. 2012년 11월 22일. 
  5. “민음사 출판그룹 공식홈페이지”. 《민음사 출판그룹》. 2020년 11월 0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