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밀양 손씨(密陽 孫氏)는 경상남도 밀양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손순(孫順)은 신라 흥덕왕 때의 인물로 효심이 깊어 왕에게 알려져 신라의 국효(國孝)로 일컬어졌고 월성군(月城君)에 봉해졌다.

밀양 손씨(密陽 孫氏)
관향경상남도 밀양시
시조손순(孫順)
집성촌경상남도 밀양시
전라남도 보성군
충청남도 당진시 고대면
평안남도 양덕군
주요 인물손수경, 손비장, 손기양, 손병희, 손지현, 손재하, 손영목, 손홍원, 손정규, 손진태, 손창식, 손동욱, 손지환, 손원일, 손기정, 손춘호, 손명순, 손영길, 손주항, 손세일, 손경식, 손지열, 손학규, 손용근, 손정수, 손혜원, 손석희, 손숙미, 손범규, 손흥민,손승태
인구(2015년)306,895명
비고밀양손씨 중앙종친회

기원편집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의하면 진한(辰韓) 육촌(六村) 중 무산대수촌(茂山大樹村)의 촌장(村長) 구례마(俱禮馬)가 처음 이산(伊山)에 내려와 모량부(牟梁部) 손씨(孫氏)의 원조(元祖)가 되었다고 한다.

《동국사략(東國史略)》에서는 기원전 57년 육부(六部)가 알천(閼川)에 모여 상의하여 박혁거세를 옹립하여 임금으로 모시고 서라벌에 도읍을 정하였다고 한다.

《동국통감(東國通鑑)》에는 신라 유리 이사금(儒理尼師今) 9년(서기 32년) 6부명(六部名)을 고쳐서 대수부(大樹部)를 모량부(牟梁部)로 하고 성씨(姓氏)를 손씨(孫氏)로 사성하였다고 한다.

역사편집

시조 손순(孫順)은 신라 흥덕왕경북 경주 모량리 출신으로 효행이 뛰어난 인물이었다. 835년(신라 흥덕왕 10년) 손순(孫順)의 효행이 왕에게 알려져 신라의 국효(國孝)로 일컬어졌고, 월성군(月城君)에 봉해졌다. 《삼국유사》에는 손순이 어머니를 봉양하기 위해 자식을 파묻으려 한 이야기가 나온다.[1]

손순의 장손자 손익감(孫翼減)도 공을 세워 응천군(凝川君)에 봉해지면서 밀양을 본관으로 삼았다.

중흥조(中興祖) 손긍훈(孫兢訓)이 고려 태조를 도와 후삼국을 통일하는 데 공을 세워 보국숭록대부(輔國崇錄大夫)에 오르고 광리군(廣理君)에 봉해져서 가세(家勢)를 크게 일으켰다.

밀양 손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38명, 무과 급제자 125명을 배출하였다.

분파편집

  • 좌사전공파(左師傅公派)
  • 전농시사공파(典農寺事公派)
  • 중서령공파(中書令公派)
  • 군사공영파(郡事公榮派)
  • 부사공파(府使公派)
  • 오곡공파(梧谷公派)
  • 오한공파(??公派)
  • 국자진사공파(國子進士公派)
  • 명천공파(明川公派)
  • 현감공파(縣監公派)
  • 군수공파(郡守公派)
  • 목사공파(牧使公派)
  • 기로공파(耆老公派)
  • 정승공파(政丞公派)
  • 사부공파(師傅公派)
  • 첨정공파(僉正公派)
  • 충의공파(??公派)

인물편집

  • 손수경(孫守卿) : 한미한 집안 출신으로 1326년(고려 충숙왕 13) 중랑장(中郎將)이 되었다. 1332년(충숙왕 복위 1)에는 대호군(大護軍)으로 전 왕인 충혜왕(忠惠王)을 복위시키기 위하여 뇌물을 가지고 원나라에 다녀왔다. 1339년(충혜왕 복위년) 충혜왕이 원나라에 잡혀가서 형부(刑部)에 투옥되자 함께 잡혀 있다가 돌아왔다. 이 공으로 1342년 판종부시사(判宗簿寺事)로 1등공신에 책록(冊錄)되고, 토지 100결(結)과 노비 10구(口) 등을 받았다. 1343년(충혜왕 복위 4)에는 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로 원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공물(貢物)을 바치고 돌아왔으며, 1344년 충목왕이 즉위하자 첨의참리(僉議參理)가 되어 서연(書筵)에서 시강(侍講)하였다. 이어 찬성사(贊成事)를 거쳐 판삼사사(判三司事)가 되었다. 1348년 충목왕이 죽자 왕자 저(㫝 : 뒤의 충정왕(忠定王))를 시종하여 원나라에 다녀와 즉위시킴으로써 추성선력익대정원공신 판삼사사 의창부원군(推誠宣力翊戴定遠功臣判三司事義昌府院君)에 봉해졌다. 곧 좌정승(左政丞)에 이어 우정승(右政丞)을 거쳐 정방제조(政房提調)가 되었다. 도첨의정승(都僉議政丞)을 역임한 후 1356년 전 호군(護軍) 임중보(林仲甫)가 충혜왕의 서자인 석기(釋器)를 추대하여 반란을 도모하다가 발각되자 이에 연루되어 참형을 당했다.[2]
  • 손비장(孫比長) : 자는 영숙(永叔), 호는 입암 (笠巖). 아버지는 현감 손민(敏)이다. 전라도 부안 출신. 1464년(세조 10) 생원으로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1469년(예종 1) 예문관수찬으로 있으면서 신숙주(申叔舟) 등과 『세조실록』 및 『예종실록』을 편찬한 공으로 1471년(성종 2) 이조정랑으로 승진되고 1475년 장령이 되어 여러 차례 시무소(時務疏)를 올렸다. 1476년 전첨으로 문과중시에 갑과로 급제, 예문관부제학·참찬이 되어, 간언에 기꺼이 따를 것과 대간의 임기를 연장할 것 등의 내용으로 된 시무4조(時務四條)를 왕에게 건의하였다. 다음해 대사간·우부승지·좌부승지를 거쳐, 행부호군(行副護軍)이 되었다. 1478년 승지로서 왕이 성균관에 행차할 때 예에 어긋났다는 죄로 파직되었다. 1485년 서거정(徐居正) 등과 함께 『동국통감』을 찬진(撰進)하고 이어 공조참의·장례원판결사를 거쳐, 예문관부제학에 이르렀다.
  • 손기양(孫起陽, 1559년 ~ 1617년) : 1585년(선조 18)에 사마시에 합격한 뒤 1588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성균관전적, 울주판관, 영천군수를 역임했다.[3]
  • 손덕심(孫德沈) :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동생인 손덕호(孫德浩)·손덕순(孫德淳)과 함께 의병을 일으켜 영천의 창암(蒼巖)에서 적을 무찔러 여현(礪峴)을 방비하였다.
  • 손병희(孫秉熙, 1861년 ~ 1922년) : 일제 강점기의 천도교 지도자. 독립운동가.
  • 손일민(孫逸民, 1884년 ~ 1940년) :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상임의원
  • 손동욱(孫東頊, 1909년 ~ ) : 대법관
  • 손경식(孫京植, 1939년 ~ ) : CJ그룹 회장
  • 손지열(孫智烈, 1947년 ~ ) : 대법관. 제14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 손학규(孫鶴圭, 1947년 ~ ) : 대한민국 제14·15·16·18대 국회의원. 제31대 경기도지사. 제33대 보건복지부 장관.
  • 손혜원(孫惠園, 1955년 ~ ) : 제20대 국회의원
  • 손석희(孫石熙, 1956년 ~ ) : JTBC 보도부문 총괄사장

항렬자편집

  • 대동항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