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사유(朴師愈, 1703년 - 1767년 6월 2일)는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포의로 생활하다 만년에 음서로 통덕랑(通德郞)을 지냈다.[1] 사후 손자 박규수의 출세로 여러번 증직되어 이조판서에까지 이르렀다. 돈령부지사 박필균의 아들이고 연암 박지원의 아버지이며 환재 박규수의 증조부가 된다. 본관은 반남으로, 자는 퇴지(退之)이다.

생애편집

1724년(영조 즉위년) 12월 27일 노론계 인사인 생원 이덕보(李德普)등 197명과 함께 도봉서원송시열에 대한 제향을 회복해 주고 권상하(權尙夏) 등을 복관해 줄 것 등을 청하는 연명 상소를 올렸다.[2]

아버지 박필균은 정2품의 고관이었지만 그는 오래도록 관직에 오르지 못하고 포의로 생활하다가 만년에 음서로 관직에 출사하여 통덕랑(通德郞)을 지냈다.[3]

그뒤 손자 박규수의 출세로 1864년 통훈대부 장악원정에 추증되고[4], 1865년 다시 통정대부 이조참의추증되었다가 1873년(고종 10년) 다시 자헌대부 이조판서로 거듭 추증되었다.[5]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박태길(朴泰吉)
    • 친아버지 : 박필균(朴弼均)
      • 형님 : 박사헌(朴師憲)
      • 형님 : 박사근(朴師近), 당숙인 여호 박필주의 양자로 갔다.
      • 부인 : 이창원(李昌遠)의 딸
        • 아들 : 박지원(朴趾源)
        • 자부 : 이보천(李輔天)의 딸
          • 손자 : 박종의(朴宗儀)
          • 손자 : 박종채(朴宗采)
          • 손자 : 박종간(朴宗杆)

논란과 의혹편집

한때 그의 행적이 자세하게 전하지 않아 일찍 사망했다는 설이 돌기도 했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