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인희(朴麟姬, 1945년 ~ )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방송인이다. 1970년대 대표적 통기타 가수 중 하나로 방송인으로 재능을 떨쳤다. 차분하고 청아한 음색의 소유자로 히트곡 〈목마와 숙녀〉, 〈모닥불〉,<방랑자> , <세월이 가면> 등이 있다.[1]

이해인과는 풍문여자중학교 동창이다.[2][3] 1971년 숙명여자대학교 불문과 재학 중에 혼성 포크 듀엣 ‘뚜아에모아’(너와 나)의 멤버로 〈약속〉을 발표, 가수로 데뷔하였고 1971년9월21일 TBC가요대상 중창단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였다.[4] 그해 9월에 그룹을 해체하고[5] DBS 《3시의 다이얼》의 진행을 맡았으며, 이후 1981년까지 방송인으로 활동을 계속하였다.[4]

글쓰기를 좋아하여 숙명여대 3학년 재학 중 지은 〈얼굴〉이 회자되어 《한국의 명시집》에 수록되기도 하였으며, 1989년에는 이해인과 함께 수필집을 냈다.[2]

각주편집

  1. 한국음악/한국음악/한국의 서양음악가/대중음악가/박인희,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K-2R「음악앨범」맡은 가수 朴麟姬씨 " 7년만의 방송복귀 새각오", 《경향신문》, 1994.3.31
  3. 12회 졸업생으로, 김상희(10회), 반효정(10회), 김을동(12회)과 학교를 함께 다녔다. - 여섯줄무늬교복 지금도"뭉클", 《매일경제》, 1990.11.22
  4. 美國가는 朴麟姫 1人3役 바쁜나날-푹 쉬고 싶어요, 《경향신문》, 1981.1.31
  5. 混成보컬들 解散바람, 《경향신문》, 1971.10.15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