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 정왕

발해 정왕 대원유(渤海 定王 大元瑜, ? ~ 812년, 재위: 809년 ~ 812년)는 발해의 제7대 으로, 강왕의 아들이다. 연호는 영덕(永德)을 사용하였다.[1]

발해 정왕
渤海 定王
지위
발해의 7대 국왕
재위 809년 ~ 812년
대관식 정왕(定王)
전임 강왕(康王, 大嵩璘)
후임 희왕(僖王,大言義)
부왕 강왕(康王)
이름
대원유(大元瑜)
연호 영덕(永德)
시호 정(定)
묘호 정왕(定王)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812년
사망지 ?
왕조 발해(渤海)
가문 협계 태씨 영순 태씨 밀양 대씨
부친 강왕(康王)
모친 ?
배우자 ?
자녀 대연진(大延眞)
종교 불교(佛敎)

생애편집

강왕이 죽자 그 아들 대원유가 즉위하고 영덕으로 개원했다. 당나라는 중궁(中宮) 원문성(元文成)을 파견해 선왕을 조문함과 동시에, 대원유를 발해국왕에 책봉하였다.

정책면에서는 문왕 이래의 정책을 계승하여, 당이나 일본과 밀접한 관계를 구축했다. 810년 왕자 대연진(大延眞)을 견당사로 파견하였다. 즉위 3년만에 병사하였다.

가족관계편집

  • 부왕: 강왕(康王, ? ~ 809년 재위: 794년 ~ 809년)

참고편집

각주편집

  1. 신당서》(新唐書), 渤海國志長編(金毓, 華文書局, 1934)
전 대
강왕
제7대 발해 국왕
809년 - 812년
후 대
희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