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우정

방우정(方禹鼎, 1772 년~1820 년)은 조선의 무신이다. 호는 휘재(暉齋), 자는 구여(九汝)이고, 본관은 온양(溫陽)이다. 온양방씨 판서공파의 교수공파 후손이며, 동생 방우준(方禹準)의 5 대손은 독립운동가 방정환 선생이다.[1]

방우정
方禹鼎
출생1772년 10월 19일(1772-10-19)
사망1820년 10월 9일(1820-10-09)(47세)
성별남성
국적조선의 기 조선
본관온양
별칭자 구여(九汝)
호 휘재(暉齋)
학력무과 급제
직업무관, 외교관, 정치인
부모부 방효량(方孝良)
하동 정씨(河東鄭氏) 정충언의 딸
배우자고성 김씨 김성오(金成五)의 딸
친척외조부 정충언(鄭忠彦)
처부 김성오(金成五)

조선 정조 때 무과에 급제하고, 1803 년(조선 순조 3 년) 주청사 겸 동지정사(奏請使兼冬至正使) 심능건(沈能建)을 따라 청나라에 다녀왔다.

1811 년(순조 12 년) 홍경래의 난이 일어나자 서정군(西征軍)의 좌초관(左哨官)으로 출전하였다. 정주성(定州城) 남문을 합력해 공격하여 정주성(定州城) 함락에 공을 세웠다.[2]

1816 년(순조 16 년) 구례현감(求禮縣監)을 지냈다.[3] 조선 철종병조참판에 추증되었다. 묘는 경기도 가평군 월곡리 건좌에 있었다.

가족 관계편집

  • 외조부: 정충언(鄭忠彦)
    • 모: 하동 정씨(河東鄭氏)
    • 부: 방효량(方孝良)
      • 부인: 고성 김씨(固城金氏) 김성오(金成五)의 딸
        • 동생: 방우준(方禹準)

저서편집

방우정의 저서로는 《서정일기(西征日記)》가 있다. 1811 년(순조 11) 12 월에 평안도 일대에서 홍경래가 민란(民亂)을 일으키자 이를 진압하기 위하여 출정한 서정군(西征軍)의 좌초관(左哨官) 방우정(方禹鼎)이 종군 사실을 기록한 것이다. 대가(大駕) 거동시(擧動時)의 호위병을 지휘하는 협련장(挾輦將)의 직책에 있던 방우정이 서정군의 좌초관으로 임명되어 《무경칠서절요(武經七書節要)》를 휴대하고 출발하여, 1811 년 12 월 22 일부터 서정군이 정주성(定州城)을 함락시키고 이듬해인 1812 년 5 월 6 일 군사를 이끌고 서울 남대문으로 입성하여 만도백성의 환호를 받으며 돈화문 밖에 이르러 대신 이하 2품(二品) 이상의 영로(迎勞)의 예(禮)를 받은 후 귀가한 데까지의 기록이다. 방우정이 실전(實戰)에 참가하여 직필로써 싸움의 양상 ·체험 ·견문 ·의견 등 매일매일의 사건을 기록한 것으로, 홍경래의 난에 대한 역사 사료(史料)로서 중요하다.

각주편집

  1. 1860년 온양방씨 대동보
  2. 『순조실록(純祖實錄)』 15권, 12년(1812 임신 / 청 가경(嘉慶) 17년) 2월 7일(경술) 1번째기사
  3. 『순조실록(純祖實錄)』 19권, 16년(1816 병자 / 청 가경(嘉慶) 21년) 6월 10일(무오) 1번째기사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