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후중상설

배후중상설(背後重傷說, 독일어: Dolchstoßlegende 돌히슈토슬레겐데[*]→등 뒤에서 칼 찌르기)는 1918년 후의 독일 우파가 널리 가졌던 생각으로, 제1차 세계 대전에서 독일의 패배가 독일 군대의 잘못이 아니라 내부의 배신자들(특히 군주제를 전복한 공화주의자들) 때문이라는 믿음이다. 등 뒤의 칼 찌르기 이야기를 믿는 사람들은 1918년 11월 11일 휴전 협정에 서명한 독일 정부 지도자들을 "11월 반역자"라고 칭했다.

1919년 오스트리아에서 제작된 엽서. 유대인이 전쟁터에 나간 독일 군인의 등을 칼로 찌르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