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배흥립(裵興立, 1546년 11월 7일 ~ 1608년 10월 17일[1])은 조선 중기의 무신이다. 본관은 성산(星山), 자는 백기(伯起)[1]이다.

목차

생애편집

1572년(선조 5)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을 지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군선을 만들고 한산도대첩행주대첩에 참전하여 공을 세웠다.

1597년 정유재란 시기에 칠천량 해전에서 단 한 척의 배로 적의 진격을 방해하기도 하였다.

1604년(선조 37) 5월 공조참판(工曹參判), 6월 지훈련원사(知訓鍊院事), 7월 충청도수군절도사(忠淸道水軍節度使), 이듬해 충청도병마절도사(忠淸道兵馬節度使)를 거쳤다.[2]

1607년(선조 40) 영흥도호부사(永興都護府使)로 나갔다가 이듬해 병으로 집에 돌아왔으며, 같은 해 향년 63세로 졸했다.[1]

1871년(고종 8) 효숙(孝肅)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3]

배흥립을 연기한 배우편집

참고 문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

  1. 『배흥립 신도비명』
  2. 『선조실록』
  3. 『고종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