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력편집

활동편집

2000년 4월 3일부터 4월 5일까지 박창일 신부, 나승구 신부, 맹제영 신부와 함께 북경 켐핀스키 호텔에서 1차 대북 지원 관련 북경회담을 했다.[7]

기타편집

국가보안법 반대편집

김수환 추기경은 2004년 9월 13일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을 아직 믿을 수 없다"며 "국가보안법을 폐기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수환이 국보법 문제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그때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8] 김수환은 "젊은 신부들이 국보법 폐지에 힘이 돼달라고 할 때 폐지는 시기상조라고 말했고, 명단에 고문으로 넣겠다고 했을 때 빼라고 했는데 의지와는 달리 그대로 뒀다"고 말했다는 게 한나라당 참석자들의 전언이다.[9]

이에 백남해 신부는 2004년 9월 20일자 <경남도민일보>에 칼럼을 기고하고, 박근혜를 만나 국가보안법 폐지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김수환의 모습이 이중적이라고 지적했다.[10]

"추기경께서는 1989년 서경원 전 의원의 밀입북 사건 때문에 국가보안법의 불고지죄로 조사받을 뻔 하셨지 않았습니까. 15년 전 추기경께서 안기부에 연행되어 가셨다면 어떻게 됐을까요. 악법을 없애는 데는 이른 시기가 없고, 아무리 빨라도 늦은 것 아닙니까"

교황 방한 시 북한 신자 초대 주장편집

2014년 5월 2일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기고한 칼럼에서 "이번 교황 방한 때 북측 신자들을 초청하는 일은 매우 필요하고 의미 있는 일입니다. 우리 민족의 통일을 위해서 교회가 할 수 있는, 교황님께서 주시는 가장 큰 선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라고 말했다.[11]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