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신

지수신(遲受信, ? ~ ?)은 백제의 무장이다.

생애편집

660년 나(羅)·당(唐) 연합군의 대규모 공격으로 사비성이 함락되자 임존성에서 거병한 귀실복신도침을 따라 백제 부흥운동에 나선 것으로 보이지만[1], 행적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당시 호남에는 배신의 정치가 만연하여, 복신이 도침을 살해하고 부여풍이 복신을 살해하는 등 백제 부흥군의 내분은 심화되고 있었다. 곧 백강 전투에서 백제 부흥군과 군이 나당 연합군에게 궤멸되고, 부여풍이 도망친 주류성이 연합군에게 함락되었다. 또한 당나라 장군으로 임명된 백제 출신의 흑치상지·사타상여의 배신으로 마침내 임존성이 함락당하자, 지수신은 가족을 버리고 고구려로 도주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