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지수신(遲受信, ? ~ ?)은 백제의 무장이다.

생애편집

660년 나(羅)·당(唐) 연합군의 침입으로 사비성이 함락되자 임존성에서 거병한 백제의 좌평 귀실복신도침을 따라 부흥운동에 나선 것으로 보이지만, 부흥운동 시기의 자세한 행적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지 않다.

한때 당군이 주둔하던 사비성을 포위해 보급로를 차단하며 승승장구하던 백제 부흥군 지도부가 내분으로 와해되어가는 와중에, 지도부 내의 실력자였던 복신이 도침을 죽이고 전권을 장악한 것도 모자라, 거꾸로 부여풍까지 죽이려다 거꾸로 부여풍에게 살해당하고, 백강 전투에서 백제·왜의 연합군이 나·당 연합군에게 궤멸되고 부여풍이 달아난 주류성이 연합군에게 함락되는 등, 백제 부흥군 세력의 패색이 점차 짙어져가는 상황 속에서 끝까지 임존성을 지켰다. 하지만 당나라에 항복한 옛 백제 장수 흑치상지·사타상여의 공격으로 마침내 임존성이 함락당하자 처자를 버리고 고구려로 망명했다. 망명 뒤의 행적은 알 수 없다.

조선남효온이나 안정복 같은 유학자들에 의해, 다 스러져가는 나라를 끝까지 지킨 충신으로 추앙받았다.

지수신이 등장한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