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여부는 발해 15부중 하나로 거란도에 속했다. 현재 치소는 지린성 창춘 시 눙안 현의 부여고성이다.

연혁편집

부여편집

인근인 유수시 에서 초기 부여 지배층의 고분군인 유수노하심유적이 발굴되었기 때문에 부여의 첫수도로 보기도 하지만 첫수도가 지린 시였다가 이곳으로 천도했다고 추정하는 설이 존재하나, 부여의 수도급 도시였다는 것은 부정할수 없다.

고구려편집

494년 장수왕대에 부여가 무너지고 나서 부여성은 고구려의 북방거점이 되어 천리장성의 최동단지점이 되었다. 고구려-당 전쟁막바지인 668년쯤에 당군에게 공격당하긴 했지만 당에 굴복하지 않고 고구려부흥운동을 주도했다.(삼국사기 지리지)

발해편집

발해건국이후 재건되어 부여부가 설치되었다. 창춘 시, 랴오위안 시, 쓰핑 시, 랴오닝성 시펑 현 (톄링 시), 창투 현일대에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 거란과의 무역로인 거란도에 속해서 거란의 침공에 대해 수도 상경 용천부를 지키는 거점역할을 했다. 그러나 926년 야율아보기휘하의 거란군이 이 성을 통해 발해를 침공했을때 부여성주가 왕위다툼에 가담하기위해 상경으로 도망가는 악재로 인해 결국 무너지고, 상경성까지 거란군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면서 발해는 멸망하고 만다.

요나라편집

용주 황룡부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요동과함께 여진을 견제하는 군사적 거점역할을 하였다. 치소가 1020년까지 쓰핑 시였다가 다시 눙안 현으로 옮겨졌다. 당시는 창춘 시, 더후이 시일대도 통치한듯 하다.

금나라편집

농안부로 이름이 바뀌었다. 상경로에 속해있었는데, 금이중경로로 수도를 옮기면서 회령부와 함께 버려졌다. 당시 속한 지역으로는 주타이 시, 눙안 현, 더후이 시, 푸위 시일대를 통치한 것으로 보인다.

원나라 이후편집

다시 황룡부로 돌아간듯 하나 원이 무너지고 청이 봉금령을 내린것으로 인해 19세기말 창춘 시가 세워질 때까지 버려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