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테이프

영상 기록 수단.

비디오테이프(영어: videotape, 문화어: 비데오테프)는 영화 필름과 대조되는 자기 테이프 위에 영상과 소리를 기록하는 수단으로 1951년 최초의 비디오테이프 레코더가 발명되었다.

여러가지 비디오테이프.

거의 대부분의 경우, 나선형 비디오 헤드가 2차원으로 자료를 기록하기 위해 움직이는 테이프에 맞대어 회전한다. 왜냐하면 영상 신호는 매우 높은 대역폭을 가지고 있으며 멈춰 있는 헤드들은 극히 높은 테이프 속도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비디오 테이프는 비디오 테이프 레코더(VTR, VCR)와 캠코더에서 쓰인다. 테이프는 정보를 저장하는 데 있어서 선형 방식이며, 거의 대부분 비디오 기록물들이 날마다 디지털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디지털 영상 데이터의 비선형/임의 접근 방식들이 일상화됨에 따라(DVD나 하드 디스크 등을 이용하는 캠코더가 일상화됨에 따라) 비디오테이프의 중요성은 점차 사라질 것으로 예측한다.

1970년대에 접어들어 비디오테이프 시장에는 VHS, 베타맥스 등 여러 표준이 등장하여 경쟁했으나 최종 승자는 VHS였다. 베타맥스는 1985년 VHS에 대한 패배 선언을 했고, 2002년을 마지막으로 생산을 중단하였다. 이미 비디오 업계에서는 1980년대 후반부터 VHS가 베타맥스 표준을 완전히 대체했고, 영화사들도 베타맥스 방식의 비디오 발매를 멈췄다. VHS는 가정용 비디오테이프의 표준으로 높은 대중성을 보이며,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30여년이 넘는 기간동안 영상매체로서 사용, 발매, 대여되었다. 특히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비디오 사업의 대중적인 전성기로 인해, 전 세계에서 비디오 대여업이 크게 성행하기도 했다. 미국의 블록버스터, 대한민국의 영화마을, 씨네타운 등 여러 비디오 대여 프렌차이즈가 등장해 영업하며 2000년대 초중반까지 큰 성행을 누리기도 했다.

1990년대 후반 디지털 방식의 DVD가 등장했고, 2000년대 초반부터 차세대 영상매체로 각광받으며 VHS를 위협하기 시작했다. 2003년 미국 비디오 시장에서 VHS는 DVD에 대여/판매량을 역전당했고 대한민국에서도 2000년대 중반부터 DVD 발매가 늘어나면서 대부분의 비디오 대여 프렌차이즈들이 DVD를 동시 대여해주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전환시켰다. 그러나 VHS는 DVD의 등장에도 불구, 여전히 높은 대중성을 보이면서 DVD와 함께 병행되어 사용되었으며 이 때문에 DVD와 VHS의 양대 포멧으로 비디오 시장이 성행했다. 2000년대 초중반은 VHS와 DVD로 대표되는 비디오 시장이 큰 성행을 누렸던 마지막 시기였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부터 초고속인터넷의 대중화로 인한 불법 다운로드와 vod 서비스, PMP 등 영상 디지털 매체 기기의 보급으로 비디오 시장은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으며, 비디오테이프는 큰 직격탄을 맞았다. 디즈니, 픽사, 20세기 영화사 등 할리우드의 메이저 영화사들은 2007년 출시작부터 비디오테이프 출시를 중단했고 DVD로만 발매했다. 2000년대 후반은 DVD와 VHS로 대표되는 비디오 시장의 황혼기로, 디지털 매체와 초고속인터넷의 대중화에도 여전히 가정에서 사용되었다. 한편 비디오 대여업도 이 시기부터 흥행에 직격탄을 맞아, 대부분의 비디오 대여점들이 책과 만화를 함께 대여해주는 멀티 대여점 형태로 바뀌어 영업하게 된다.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DVD와 초고속인터넷의 등장에도 꾸준히 영상매체로 사용되었던 비디오테이프는 2010년대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완전히 시장에서 퇴출되어 인류의 삶에서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한 때 비디오테이프의 대체자로서 여겨지며 크게 각광받았던 DVD 역시 비디오테이프와 완전히 대중성을 상실하면서, 비디오 시장은 2010년대를 기점으로 사양길에 접어들었으며 그 자리에는 넷플릭스, 유튜브로 대표되는 OTT 서비스가 대체했다. 비디오 대여업 역시 비디오 시장의 쇠퇴와 함께 직업시장에서의 위치를 상실했다. 한 경제주간지의 조사에 따르면, 2002년 총 10,997개에 달하던 비디오 대여점은 10년 뒤인 2012년에는 무려 93% 감소해 719개로 줄었으며 2007년부터 5000개 밑으로 떨어지며 급격한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ref>https://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00593/<ref> 미국과 일본에서는 2009년을 끝으로 비디오테이프 생산을 중단하였으며 마지막까지 비디오테이프를 생산하던 코스모신소재 역시 2016년 비디오테이프 사업에서 완전 철수를 선언했다.

비디오테이프의 개발과 TV 방송편집

비디오테이프가 개발되기 이전에는 아날로그 텔레비전 신호를 기록할 수 있는 매체는 영화 필름이 유일했다. 따라서 방송국에서 방송하는 프로그램의 대부분은 생방송으로 진행됐고 TV프로그램 녹화는 키네스코프 방식으로 진행됐다. 텔레비전 방송국 직원들은 절대다수가 영화계에서 종사하는 사람들이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