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비비아나 슈타인하우스

독일 축구 심판

비비아나 슈타인하우스[주 1](독일어: Bibiana Steinhaus, 1979년 3월 24일 ~ )는 독일의 여자 축구 심판이다. 1999년부터 독일 축구 연맹(DFB) 주관 대회 심판을 맡고 있으며, 2005년부터 국제 축구 연맹(FIFA) 대회의 심판도 맡고 있다. 2017년 9월부터는 분데스리가의 심판도 맡고 있다.[1]

비비아나 슈타인하우스
Bibiana Steinhaus

출생 1979년 3월 24일(1979-03-24) (40세)
서독 바트라우터베르크
국적 독일
직업 축구 심판, 경찰관
활동 기간 독일 축구 연맹: 1999년 ~ 현재
프라우엔-분데스리가: 1999년 ~ 현재
2. 분데스리가: 2007년 ~ 현재
분데스리가: 2017년 ~ 현재
FIFA: 2005년 ~ 현재

목차

심판 경력편집

2008년부터 FIFA U-20 여자 월드컵의 심판을 맡아오고 있으며, UEFA 유럽 여자 축구 선수권 대회(2009년, 2013년, 2017년)의 심판도 맡았다. 독일에서 개최된 2011년 FIFA 여자 월드컵에서는 일본미국의 결승전 경기의 심판을 맡았다.

FIFA 여자 월드컵편집

2011년 FIFA 여자 월드컵
2015년 FIFA 여자 월드컵
2019년 FIFA 여자 월드컵

FIFA U-20 여자 월드컵편집

2008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2010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2014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2018년 FIFA U-20 여자 월드컵

UEFA 유럽 여자 축구 선수권 대회편집

UEFA 여자 유로 2013
UEFA 여자 유로 2017

개인 생활편집

슈타인하우스는 독일의 경찰총수로도 일하고 있다.

각주편집

내용주편집

  1. 흔히 ‘스타인호스’로 표기하는 경우가 있으나, 이는 잘못된 표기이다.

참고주편집

  1. 김현민 (2017년 9월 8일). “분데스 첫 여성 주심, 슈타인하우스의 모든 것”. 《골닷컴》. 2019년 2월 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