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랑채.

사랑방(舍廊房) 또는 사랑채한국의 전통주택에서 가부장의 생활공간이자 학문과 예술로 마음을 닦아 맑게 하고, 손님을 접대하며, 묵객들이 모여 담소하거나 취미를 즐기던 공간으로 양반 사대부들의 집에는 반드시 사랑채가 갖추어져 있었다.[1] 여성이 가장이 된 경우에도 남성이 주로 사용했다. 요즈음은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친근한 공간의 의미로 사용한다. 강원도 유일한 국토부 선도지역 통리 도시재생 지원센터에는 이런 의미의 사랑방을 몇 개 만들어 놓아 주민학교 방으로 활용하고 있다.

계층이 낮은 가정에서 사랑방은 여성의 공간인 안방의 맞은편에 위치하였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손영학. 《한국인의 솜씨 p19》. 
  2. 《An Illustrated Guide to Korean Culture - 233 traditional key words》. Seoul: Hakgojae Publishing Co. 2002. 178–179쪽. ISBN 9788985846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