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씨남정기》의 딱지본

사씨남정기》(謝氏南征記)는 조선 시대의 문신이자 소설가김만중의 한글 소설이다.

목차

등장인물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0년 10월 3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 유연수 : 한림학사로, 본성은 어질지만, 교씨의 모함을 처음에는 믿지 않았으나 결국에는 교씨의 계략에 넘어가 어진 아내 사씨를 내쫓고 만다.
  • 사씨(사정옥) : 유연수의 아내로, 성품이 곱고 후덕한 인물이다. 그러나 교씨의 모함을 받아 남편 유연수에게 내쫓김을 당한다.
  • 교씨 : 유연수의 으로, 교활하고 간악하다. 유연수와의 사이에서 아들 장주를 낳은 후, 정실 부인이 되기 위해 갖은 계략을 꾸며 사씨를 몰아내려 한다.
  • 동청 : 교씨와 함께 모의하여 유연수 집안의 재물을 탈취하고, 유연수를 유배시킨다. 그러나 이후 유연수의 무죄가 밝혀진 뒤 처형당한다.
  • 인아 : 유연수와 사씨 사이의 아들이다.
  • 장주 : 유연수와 교씨 사이의 아들이다. 어머니 교씨의 계략의 희생양이 되어 살해당한다.
  • 두 부인 : 유연수의 고모로, 현명하여 사씨의 어짊을 알아보고 사씨가 곤경에 처했을 때 도와주려 노력한다.

. 이외에도 교씨의 아들로는 봉추가 있으며, 다양한 판본이 존재한다.

작가 김만중조선 숙종 때, 장희빈의 모함으로 인현왕후를 폐위시킨 데에 반대하다가 유배당한 적이 있다. 이러한 상황을 볼 때, 교씨의 계략에 빠져 사씨를 내쫓은 유연수숙종으로, 어진 아내 사씨인현왕후로, 교활한 첩 교씨장희빈으로 자연스럽게 대비해 볼 수 있다.

내용과 교훈편집

권선징악편집

소설은 한림학사 유연수의 처 사씨의 바른 품행과 그녀를 시기하는 악한 첩 교씨가 그녀를 음해하기 위해 꾸미는 악행들, 그리고 소설 끝에 누명을 썼던 사씨가 귀양지에서 돌아오고 악행이 들통난 교씨는 처형당하는 권선징악 구조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 이 내용은 재미를 위해 만들어진 구성이라기보다는 당시 인현왕후를 내쫓고 희빈 장씨를 총애했던 숙종의 잘못을 지적하려는 목적을 가진 것으로 보이며, 궁녀가 이 소설을 숙종에게 읽어 준 뒤 숙종이 인현왕후를 복위하게 했다는 일화가 이를 뒷받침한다. 본래 한글로 지어진 사씨남정기를 김춘택은 한문으로 번역했으며 이를 궁궐에 들어갈 기회가 생기자 궁녀들에게 공짜로 나눠주었다.

다양한 종교사상편집

김만중은 성리학의 도그마(절대적인 것으로 여겨지는 교리)에 갇혀지내지 않고 다양한 종교사상을 받아들였다. 실제 소설에서는 사씨가 시부모를 공경하는 유교사상, 사씨가 결혼 전 묘혜 승려의 부탁으로 기독교예수유대교메시아에 해당하는 관음 보살을 찬미하는 관음찬을 지어 올리는 불교사상, 교씨가 대를 잇기 위해 자신을 (妾)으로 들인 유한림의 뜻에 어긋날 것을 걱정하여 무속인의 힘으로 임신한 아이의 성(性)을 바꾸는 주술이 공존한다.

가부장권에 대한 고민편집

김만중은 두씨 부인이 조카며느리가 첩을 들이려는 것을 알고 반대하는 설정과 첩 교씨가 온갖 악행을 벌인다는 설정으로 일부다처제를 기반으로한 가부장권의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비고편집

《사씨남정기》는 다수의 고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고, 2002년 11월 6일 실시된 200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언어영역에서 고전소설 지문으로 처음 출제된 데 이어, 2007년 11월 15일 실시된 200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언어영역에 다시 출제되었다. 2017년 11월 23일 실시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에서도 다시금 출제되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