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프로젝트 한국사
이 사용자는 위키프로젝트
한국사
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위키프로젝트 기독교
이 사용자는 위키프로젝트
기독교
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프로필편집

  • 성별 : 남
  • 직업 : 대학원생

관심 분야편집

한국사(고대사. 그 중에서도 고구려사), 신학, 음악, 문학, 영어

한국사편집

  • 고구려사

비판편집

극단적 실증주의에 대한 비판편집

나는 극단적 실증주의를 배격한다. 따라서 극도의 실증주의에 쪄들어 있는 위키백과나 위키백과의 일부 사용자들에 대해 혐오감과 울렁거림을 느낀다. 그들이 말하는 소위 '통설'이란 수많은 국사 학계의 의견 중 서울대 학파만의 의견이거나(그것도 이들 학파의 의견도 제대로 알지도 못한 채) 국사편찬위원회의 한 생각에 지나지 않는다. 이미 개정될 시기를 훌쩍 넘긴 국사 교과서를 기준으로 삼는 것이나 극단적 실증주의로 역시 도배되어 있는 국편위 편찬 '한국사'를 기준으로 삼는 것은 심히 옳지 않다.

내가 쓴 글에 대하여 통설이 아니다, 학계의 의견이 아니다 라고 말하는 사람 중 과연 학계의 의견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되는가. '객관'이라는 이름 아래 '긍정적인 주관 속의 객관'을 묻어버리는 일은 저 뉴***에서 말하는 소위 우리 역사 바로 세우기 작업과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내가 쓴 글에 걸핏하면 위키백과의 기준을 가지고 문제 삼는 이들은 위키백과가 자신들의 텃밭임을 긍지로 여기고 위키백과에서 활발한 행동을 하는 것을 자랑으로 여긴다. 그러나 이곳에서의 지식은 소위 전문 지식이라 말할 수 있는가. 백과 사전의 한계는 아무리 위키백과라고 해도 뛰어넘을 수 없다. 위키백과에서 추구하는 객관성이란 깊이를 배제한, 들쭉날쭉한 각 학파들의 의견들을 평준화한 지식일 뿐이다.


극단적 민족주의에 대한 비판편집

나는 또한 극단적 민족주의를 배격한다. 따라서 삼국, 고려, 조선이 대륙에 있었다고 주장하는 소위 대륙빠, 환단고기의 내용을 맹신하는 소위 환빠들을 배격한다. 대륙백제에 관해서는 학계 안에서도 큰 논란이 있지만, 대륙빠들이 주장하는 대륙백제란 중국 대륙에 백제의 식민지가 있었다는 것이 아닌, 백제 자체가 한반도 내에 없다고 하는 것이기에 나는 단호히 배격하는 바이다. 한반도 내에서 우리 조상들의 자취를 찾지 않으려는 것은 민족을 위하는 것이 아닌 도리어 스스로가 식민사관에 쩌들어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다. 역사 연구에서 지명 비정은 섣불리 비슷한 지명이나 고지도, 사서의 내용으로만 이루어져서는 안 되며 반드시 고고학의 연구 성과와 함께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환단고기는 정서라고도, 위서라고도 부르기 애매한 사서이므로 함부로 인용하거나 그 속에서 얻을 것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이상이 소위 대륙빠와 환빠의 개략적인 소개와 비판인 것이다.

기타편집

  • 세상에서 제일 어리석은 짓은 흡연이라 생각한다. 흡연은 첫째, 흡연자의 경제적인 손실을 가져다주며, 둘째, 흡연자의 건강에 해를 끼치며, 셋째, 다른 사람의 건강에까지 해를 끼친다. 삼중의 해악을 가져다 주는 담배는 기독교인뿐 아니라 사람이라면 피지 말아야 할 물건으로 생각한다. 그리고 담배의 발견은 인류의 불행이라 여긴다.
  • 두번째로 음주도 흡연 못지 않게 어리석인 짓이라 생각한다. 음주는 음주자의 경제와 건강에 크나 큰 해를 끼치며, 가정 파괴와 각종 범죄의 근원이기 때문이다.
  • 세번째로 도박도 그 다음 가는 몹쓸 짓이라 생각한다. 도박은 가정과 사회의 큰 악이며 개인의 인격을 망가뜨리는 수단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