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급대장

상급대장 계급장
WMacht H OF9 GenOberst h 1935-1945.svg WMacht Arabesken Generale OF9-6 1945.svg
육군 견장 육군 금장
WMacht Lw OF9 GenOberst h 1945.svg Luftwaffe collar tabs Generaloberst 3D.svg
공군 견장 공군 금장
SS Oberstgruppenführer.jpg SS-Oberst-Gruppenführer collar.svg
무장SS 견장 무장SS 금장

상급대장(上級大將)은 제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계급이다. 이는 독일어 계급 명칭 'Generaloberst', 즉 독일어 'General(대장)'과 'oberst(최고급)'의 결합어를 그대로 번역한 것으로, 일반적인 군대 계급의 4성 장군인 대장(大將)에 상응한다. 영어권에서는 통상 'Colonel general(상장, 상급대장)'으로 번역한다.

나치 독일의 상급대장 계급편집

나치 독일의 장성 계급편집

다음은 육군 기준 장성(장군) 계급이다.

  • Generalfeldmarschall : 야전원수 - 집단군 사령관
  • Generaloberst : 상급대장 - 군 사령관 (일반적인 군 계급 '대장'에 해당)
  • General : 대장[1] - 군단장 (일반적인 군 계급 '중장'에 해당)
  • Generalleutnant : 중장 - 사단장 (일반적인 군 계급 '소장'에 해당)
  • Generalmajor : 소장 - 여단장 (일반적인 군 계급 '준장'에 해당)

용어편집

'Generaloberst'를 '대장'으로 번역하지 않고 원어를 그대로 옮겨 상급대장으로 표기하는 것은, 독일군의 계급 명칭이 Generalmajor(소장) - Generalleutnant(중장) - General(대장)으로 되어 있고 그 위에 'Generaloberst'가 설치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즉, 독일어 계급 'Generlamajor'가 영어권 서적에서 'major-general'로 표기되므로, 준장으로 번역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 또 준장으로 번역할 수 있는 계급(대령과 소장 사이의 계급)이 당시 독일 해군에 'Kommodore(준장)', 무장친위대에 'SS-Oberführer(상급지도자, 준장 또는 상급대령)'로 존재하였기 때문에 육군, 공군 등의 계급 'Generlamajor'를 준장으로 번역하는 형태로 한 단계씩 낮추면 이들 계급과 충돌이 발생한다.

참고편집

  1. 독일군의 대장은 각 개인의 출신 병과 호칭을 붙인다. 보병대장(General der Infanterie), 기갑대장(General der Panzertruppe), 포병대장(General der Artillerie) 등이 그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