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월간 새벗》은 한국 전쟁 중인 1952년 1월 1일 창간된 기독교계 어린이 잡지로, 한국교회문서선교연합기관인 대한기독교서회에서 발행해 오다 80년대에 성서원(전 성서교재간행사)로 매각 그 이후 성서원에서 발행했다. 1926년 창간되었다가 1944년 폐간된 《아이생활》을 재발행했으며, 1982년부터는 새벗 문학상을 마련하여 시상하는 등 어린이 문학발전에 기여했다. 《새벗》사는 ‘28년간 영리를 떠난 어린이 교양지의 품위를 지켜 어린이의 꿈과 정서함양에 노력한’ 공로로 1980년 제4회 색동회상을 수상하였고, 1980년에는 《새벗》 발행인이 문공부장관상을 수상하였다.[1][2]

많은 어린이잡지의 등장으로 경영이 어려워져 1969년 정간되었다가 1978년 10월 복간되었고, 출판업계의 불황으로 1981년 다시 폐간 위기를 맞았다.[3] 성서교재간행사에서 인수하여 간행을 계속, 2000년 통권 500호를 발행하기도 하였으나[4][5], 만성적자로 인해 2002년 9월 이후 발행이 중단되었지만 2004년 2월부로 다시 발행되고 있다.

연재된 작품들편집

1967년에 보도된 한국잡지윤리위원회의 조사에 의하면, 당시 《새벗》은 소설이 30%, 동화가 13%, 만화가 5%의 지면을 차지하였다.[6] 1960년대 초반에는 다음과 같은 작품들이 연재되었다.

소설
  • 김요섭 - 《장미극장》
  • 손창섭 - 《싸우는 아이》
  • 이상로 - 《쟌·다크》
  • 이원수 - 《아이들의 호수》
  • 이태선 - 《훼돌스 우화집》
  • 조풍연 - 《소년탐정 돈큐》
  • 한낙원 - 《화성에 사는 사람》
만화
  • 길창덕 - 《거북이》
  • 박기정 - 《봉오리》
  • 신동헌 - 《뺑손이》
  • 오원석 - 《새동이와 벗송이》
  • 정운경 - 《은토끼》

각주편집

  1. 소식, 《매일경제》, 1980.4.22.
  2. 잡지의 날 기념식, 《동아일보》, 1986.11.3.
  3. 어린이 文藝誌 월간 「새벗」 赤字로 停刊 위기에 TV만화등에 밀려 缺損 2億 - 26일 최종결정, 《경향신문》, 1981.11.20.
  4. 어린이 月刊誌 「새벗」 성서교재간행사 인수, 《경향신문》, 1981.12.21.
  5. [책속의 책] 500호 돌파 어린이 교양지‘새벗’[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경향닷컴》, 2006.9.6.
  6. 雜誌倫理委의 傾向調査 분석, 《동아일보》, 1967.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