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소의문

소의문(昭義門)은 조선의 수도인 한양의 4소문(小門) 중의 하나로 서쪽의 소문이다. 강화군 또는 인천군으로 향하는 관문으로, 광희문과 함께 시체를 도성 밖에 내어갈 수 있는 문이었다. 속칭은 서소문(西小門)으로, 이는 조선 초기부터 불린 이름이다.[주 1]

소의문은 한양도성의 축조와 함께 1396년에 건립되었다가, 1914년 일제 강점기 때 철거되었다. 당시 문이 위치하였던 지번은 서울 중구 서소문동 58-10이다.

역사편집

1396년(태조 5년) 9월 다른 성문과 함께 건립되었다.[1] 당시의 이름은 소덕문(昭德門)으로, 이때의 문에는 문루가 없었는데 인근의 돈의문숭례문이 더 큰 관문 역할을 하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1738년(영조 14년)에는 영조가 소덕문의 이름을 고치라고 명하였다.[2] 1744년(영조 20년) 8월이 되어 문루가 완성되자 소의문으로 개칭하였다.[3]

1908년 9월에 소의문과 숭례문 좌우의 성벽 총 77간이 헐렸다.[4] 1914년에는 조선총독부 토목국에서 도로 정비를 위하여 소의문을 철거할 계획을 세웠으며, 같은 해 12월 2일 경매를 진행한 뒤 이후 철거하였다.[5] 현재는 중앙일보사 철탑주차장이 들어섰고 주차장 화단에 표석이 있다.

각주편집

내용주
  1. 《태조실록》에는 홍화문은 속칭 동소문(東小門), 흥인문은 속칭 동대문(東大門), 광희문은 속칭 수구문(水口門), 숭례문은 속칭 남대문(南大門), 소덕문은 속칭 서소문(西小門)이라 하였다고 적혀 있다.
참조주
  1. 《태조실록》 10권 5년 9월 24일, 성 쌓는 일이 끝나자 인부들을 돌려 보내다. 각 문의 이름. 국사편찬위원회, 위키문헌
  2. 《영조실록》 영조 47권 14년 10월 22일, 소덕문을 세우는 역사가 준공되자 그 편호 수정을 명하다. 국사편찬위원회
  3. 《영조실록》 영조 60권 20년 8월 4일, 속칭 서소문인 소덕문에 성루가 완성되자 소의문이라고 이름을 고치다. 국사편찬위원회
  4. 김도형 (2010). 《순성의 즐거움》. 경기: 효형출판. 225쪽. ISBN 9788958720966. 
  5. “경매훼철에부ᄒᆞᆫ서소문” (PDF). 《매일신보》. 1914년 11월 25일. 2016년 3월 7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11월 2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