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덕(石德, ? ~ 기원전 91년)은 전한 중기의 관료로, 하내군 온현(溫縣) 사람이다. 승상 석경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태초 3년(기원전 102년), 석경이 죽었다. 무제는 석경이 생전에 석덕을 몹시 사랑했다 하여, 석덕으로 하여금 목구(牧丘侯) 작위를 잇게 하고 태상에 임명하였다.

천한 원년(기원전 100년), 제사에 쓸 희생물을 속인 죄로 목이 베일 처지에 놓였다. 석덕은 속죄금을 내어 사형만은 면하였고, 서인이 되었다.

훗날 다시 조정에 나아가 태자소부를 지내던 중 태자 유거에게 거병을 종용하여 함께 반란을 일으켰으나(무고의 난), 반란은 진압되어 경건에게 사로잡히고 처형되었다.

출전편집

전임
장창
전한태상
기원전 102년 ~ 기원전 100년
후임
조제
선대
아버지 목구염후 석경
전한의 목구후
기원전 102년 ~ 기원전 100년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