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석진형(石鎭衡, 1877년 9월 29일 ~ 1946년 2월 24일)은 일제 강점기의 관료 겸 기업인이다. 호는 반아(槃阿), 본관은 충주.

석진형
石鎭衡
조선총독부 예하 전라남도 도지사
(前 朝鮮總督府 隸下 全羅南道 道知事)
임기 1926년 8월 14일 ~ 1929년 1월 19일
군주 히로히토 (일본)
총독 사이토 마코토 (일본)
우가키 가즈시게 (일본)
총리 하마구치 오사치 (일본)
와카쓰키 레이지로 (일본)
신상정보
출생일 1877년 9월 29일
출생지 조선 경기도 광주
사망일 1946년 2월 24일 (68세)
사망지 미 군정 조선 서울
거주지 일제 강점기 충청남도 예산
일제 강점기 충청남도 대전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광주
일제 강점기 경성부
일제 강점기 경기도 광주
본관 충주(忠州)
학력 일본 도쿄 제국대학교 법학과
경력 前 호서은행 취채역
前 동양척식주식회사 감사역
前 북선주조주식회사 취체역
前 요식업체 천향원 사장
前 북선주조주식회사 사장
정당 무소속
친인척 김명학(사위)
종교 유교(성리학)

목차

생애편집

경기도 광주 출신으로 일본에 유학하여 호세이 대학의 전신인 도쿄의 와후쓰 법률학교에서 공부하여 나왔고 그 후 동경제국대학 법과를 나왔다. 1904년 대한제국 군부의 군법국 주사에 임명되면서 관직에 들어섰고, 보성전문학교에서 법학을 강의하고 법관양성소 교관으로 근무하는 등 법률 전문가로서 중용되었다.

1913년 충청남도 예산군에서 설립된 호서은행 취체역을 맡은 것을 시작으로, 1920년 조선제사주식회사와 대동상회에 참여하고 경성상업회의소 특별위원으로 재직하는 등 경제인으로의 이력도 쌓았다.

1921년 조선총독부에 의해 발탁되어 전라남도의 참여관으로 발령받았다. 3·1 운동 이후 구성된 임시교육조사위원회에 이완용, 고원훈과 함께 조선인 위원 3인 중 한 사람으로 포함되는 등 총독부의 신임을 받았다. 1924년1926년 충청남도와 전라남도 도지사에 임명되었다.

1929년에는 관직에서 물러나 동양척식주식회사의 감사역을 맡았다. 요식업체 천향원과 양조업체 북선주조주식회사에서 취체역과 사장을 지내며 기업인으로 활동했다. 이 가운데 천향원은 서울의 ‘3대 요리집’으로 불리던 곳이다.[1]

사후편집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가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모두 선정되었다.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친일반민족행위 195인 명단에 수록했다.

대한축구협회 회장을 지낸 외과 의사 김명학이 석진형의 사위이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7년 12월). 〈석진형〉 (PDF). 《2007년도 조사보고서 II - 친일반민족행위결정이유서》. 서울. 964~978쪽쪽.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3년 2월 1일). 〈석진형 : 총독부의 신임 두터웠던 절대 맹종파 (이명화)〉. 《친일파 99인 1》.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1-7. 
  • 임종국 (1991년 2월 1일). 〈「혈의 누」의 이인직은 한일합방의 주역〉. 《실록 친일파》. 반민족문제연구소 엮음. 서울: 돌베개. ISBN 89-7199-036-8. 

각주편집

  1. 장규식 (2003년 6월 21일). “10만석 재산 털어 지킨 문화재의 거리 - 〈장규식의 서울역사산책〉 피마골 풍물기행②”. 프레시안. 2008년 6월 28일에 확인함. 
전임
장헌식
제4대 전라남도 지사
1926년 8월 14일 ~ 1929년 1월 19일
후임
김서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