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시(歲時, observance)란 매년 돌아오는, 한 해 중의 특정한 때를 일컫는다. 24절기는 물론이고, 명절이나 그밖에 다른 연중행사를 아우르는 명칭이다. 예컨대 설날(명절)이나 입춘(절기), 삼복 등이 모두 세시에 속한다.

한국의 명절과 관련한 세시편집

한국의 세시가 명절과 관련을 가지기도 한다.

오늘날 행하여지고 있는 세시풍속은 예로부터 정해진 것은 아니며, 또 옛 문헌에 보이는 것 중에는 이름만 남아 있고, 현재 일반적으로 행하지 않는 것도 많이 있다. 한(韓)민족에 의하여 발생되고 전승되어 오는 고유(固有)의 것도 많이 있지만 크리스마스처럼 외국과의 문화 교류를 통하여 전래된 것도 있고, 또 이 외래의 것도 시대의 변천에 따라 한(韓)민족의 색채가 가미되어 있는 것도 많다. [네이버 지식백과] 세시풍속 [歲時風俗] (두산백과)

  • 중화절 : 음력 2월 1일. 한해 농사를 시작하는 날. 원래 당나라의 명절이다.
  • 머슴날 : 음력 2월 1일 또는 음력 7월 7일. 노비일이라고도 하며, 오늘날 노동절과 비슷하게, 주인이 노비에게 하루 휴식을 주고 잔치를 벌여준다. 2월 1일의 경우 하리아드랫날이라고도 부른다.
  • 한식 : 보통 4월 5일 또는 4월 6일이며,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로, 24절기 가운데 하나이다. 음력 2월의 명절로 오해되기도 하는데,[1] 음력 2월이 아닌 음력 3월에 드는 때도 있으므로 음력 2월의 명절은 아니다.
  • 망종 : 보통 6월 5일 또는 6월 6일
  • 복날 : 음력 6월에서 7월 사이에 있는 세 번의 절기로서 경일(庚日)이다.
  • 말날 : 음력 10월 중의 오일(午日).
  • 강신일(降神日) : 음력 10월 중 천신이 내려왔다는 날.
  • 납일(臘日) : 동지 뒤의 셋째 미일(未日). 납향일(臘享日) 또는 납향날, 납평(臘平), 납(臘)으로도 불린다. 납향은 농사 등의 일을 천지신명에게 고하는 제사이다. 특히 섣달에 든 납일에게 참새를 그물이나 활로 잡아 아이에게 먹였는데, 그것을 먹은 아이는 마마를 앓지 않는다는 속설이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설날과 복날, 납일을 아울러 “세시복랍”(歲時伏臘)이라고도 부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