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감 (후한)

소감(巢堪, ? ~ ?)은 후한 초기 ~ 중기의 관료로, 차랑(次朗)이며 태산군 남성현(南城縣) 사람이다.

행적편집

원화 2년(85년), 장제는 예악을 새로이 제정하고자 하였다. 박사 조포는 장제의 의중을 알아차리고 이를 종용하는 글을 올렸으나, 태상 소감은 예악의 제정은 조포가 감히 처리할 일이 아니라며 반대하였다.

영원 10년(98년) 8월, 사공에 임명되었다.

영원 14년(102년), 사임하고 녹봉 천 석을 받았다.

출전편집

전임
장분
후한태상
? ~ 98년 음력 8월 병자일
후임
장분
전임
한릉
후한사공
98년 음력 8월 병자일 ~ 102년 음력 10월 정유일
후임
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