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성후 왕공(邵城侯 王珙, 생몰년 미상)은 고려 시대의 왕족이다. 고려 제15대 숙종(肅宗)의 증손자이며, 대방공 왕보(帶方公 王俌)의 손자이다. (王), 본관개성(開城), 이름은 공(珙)이다.

소성후
백, 후
이름
왕공(王珙)
별호 소성백(邵城伯)
신상정보
출생지 고려
사망지 고려
국적 고려
왕조 고려
부친 왕유(王瑜)
모친 왕씨
배우자 영화궁주(永和宮主)
자녀 왕우, 왕선

생애 편집

소성후 왕공의 생몰년은 확실치 않으며, 왕유(王瑜)와 (통의후의 딸인) 왕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왕공은 성품이 탐욕스럽고 비루하여 저잣거리의 물건을 살 때면 매양 가노(家奴)를 보내어 값을 쳐주지 않고 억지로 빼앗아 오게 하였다. 땔나무나 채소, 과일같은 하찮은 물건까지도 모조리 그런 식으로 빼앗았으며, 혹 장사꾼들이 값을 받으려 하면 그때마다 두들겨 맞고 모욕을 당하니, 백성들이 매우 고통스럽게 여겼다.

어느 날은 추밀부사(樞密副使) 조원정(曹元正)의 가노가 저잣거리에 가서 죽은 꿩 두 마리를 팔려 하자 왕공의 종이 그것을 강탈해 버린 일이 생겼다. 그러자 조원정은 자기 가노가 서대(犀帶)[1] 두 개를 지니고 저잣거리를 지나다가 왕공의 가노에게 강탈당했으니 돌려받게 해달라고 법관에게 무고하였다. 법관이 그 가노를 가두고 매우 혹독하게 문초하자 가노는 거짓 자백을 하였고, 이에 따라 왕공도 응당 같이 죄를 뒤집어쓰게 되었다. 할 수 없이 왕공이 백금 여섯 근을 조원정에게 주고서야 죄를 면했는데, 그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은 조원정의 망녕된 짓거리를 미워하면서도 왕공이 봉욕을 당하고 한풀 꺾인 것을 시원해 하였다. 그가 48세 되던 해 등창이 나 죽게되자 개경의 사람들은, “우리가 이제 살 길이 트였구나!”라며 기뻐하였다고 한다.

왕공은 당숙 인종(仁宗)의 딸 영화궁주(永和宮主)와 혼인하여 창화후 왕우(昌化侯 王祐)와 왕선(王璿, ?~1216)의 두 아들을 두었다. 왕우는 명종(明宗)의 딸인 수안궁주(壽安宮主)와 혼인하여 창화후(昌化侯)에 책봉되었고, 신종이 즉위한 후에는 수사도(守司徒)·상주국(上柱國)의 관작을 받았다. 그 아들인 왕현(王泫)은 수사공(守司空)을 지냈다.

왕선은 수사도·주국(柱國)을 지냈는데, 사람됨이 물욕이 적고 불교에 심취하여 집안 살림을 돌보지 않았다. 고종 3년(1216)에 졸하였는데 졸한 후, 남은 두 딸은 집안이 가난하여 시집도 못 가고 아버지 장례도 치르지 못하였다. 그런 사정을 보고 최충헌(崔忠獻)이 왕에게 보고하여 관청의 경비로 장례를 치르게 해주었다.

가족 관계 편집

  • 증조부 : 고려 제15대 숙종(肅宗, 1054~1105 재위: 1095~1105)
  • 증조모 : 명의왕태후 유씨(明懿王太后 柳氏, ? ~1112)
    • 조부 : 대방공 보(帶方公 俌, ? ~1128)
      • 아버지 : (瑜, ? ~1141)
    • 외조부 : 통의후 교(通義侯 僑, 1097~1119)
      • 어머니 : 왕씨(王氏)
        • 부인 : 인종(仁宗)의 딸 영화궁주(永和宮主, 1141~1208)
          • 아들 : 창화후 우(昌化侯 祐)
          • 며느리 : 명종(明宗)의 딸 수안궁주(壽安宮主, ? ~1199)
            • 손자 : 현(泫)
          • 아들 : 선(璿, ?~1216)
            • 손녀 : 왕씨(王氏)
            • 손녀 : 왕씨(王氏)

각주 편집

  1. 물소 뿔로 만든 혁대로 고위 관료들이 조복(朝服)·제복(祭服)·상복(常服)에 착용하는 값비싼 장신구이다. 고려시대에는 과거 급제자들에게 내려주었으며, 5·6품 이상이 착용할 수 있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