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신종

고려의 왕

신종(神宗, 1144년 8월 11일 (음력 7월 11일) ~ 1204년 2월 15일 (음력 1월 13일)은 고려 제20대 국왕(재위: 1197년 ~ 1204년)이다. 휘는 탁(晫), 자는 지화(至華), 묘호신종(神宗), 시호경공정효대왕(敬恭靖孝大王) 묘호는 양릉(陽陵)이다. 인종공예태후 임씨(恭睿太后 任氏)의 다섯째 아들이자 의종명종의 막내동생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고려 신종
高麗 神宗
지위
고려의 제20대 국왕
전임자 명종 (明宗)
후임자 희종 (熙宗)
섭정 최충헌(崔忠獻) 1197년~1204년
이름
왕탁(王晫)
초명 왕민(王旼)
이칭 지화(至華)
묘호 신종(神宗)
시호 경공정효대왕(敬恭靖孝大王)
신상정보
출생일 1144년 8월 11일(1144-08-11)[1]
사망일 1204년 2월 15일(1204-02-15) (59세)[2]
왕조 고려(高麗)
가문 개성(開城)
모친 공예왕후 (恭睿王后)
배우자 선정왕후(宣靖王后)
자녀 희종(熙宗)
양양공(襄陽公)
효회공주(孝懷公主)
경녕궁주(敬寧宮主)
종교 불교(佛敎)

1197년부터 1204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최충헌(崔忠獻)이 실권하였다.

생애편집

신종은 평량공(平凉公)에 봉해진 뒤 최충헌 형제가 명종을 폐하고 왕으로 추대하여 대관전(大觀殿)에서 즉위하였으며 1198년, 산천비보도감(山川裨補都監)을 두었고 관서(關西) 민가의 안대(安碓)를 금지하였다. 같은 해 만적의 난이 일어난 것을 비롯하여 이듬해에는 명주(강릉)와 동경(경주), 뒤이어 진주전주, 합주(합천) 등지에서 민란이 계속 일어났다.

1199년최충헌이 문무관의 인사행정을 도맡았는데 이로부터 모든 실권은 최충헌의 손아귀에 들어가게 되었으며 같은 해에 수양장도감(輸養帳都監)과 오가도감(五家都監)을 두었다. 1202년에 탐라(제주도)에서 다시 반란이 일어나자 소부소감(少府少監)인 장윤문(張允文)과 중랑장(中郞將) 이당적(李唐積)을 안무사(安撫使)로 보내어 평정하였다. 1204년 등창이 심하여 태자에게 양위하였다. 시호는 경공정효(敬恭靖孝)이며 능은 개풍군 청교면에 위치한 양릉(陽陵)이다.

고려 문종과의 관계편집

의종, 명종, 신종문종의 4대손이면서, 문종-숙종-예종-인종으로 이어져, 문종의 서자인 양헌왕의 아들이자 손자인 강릉공 온(江陵公 溫)은 의종의 비인 장경왕후, 명종의 비인 광정왕후, 신종의 비인 선정왕후의 친정아버지가 된다.

가계편집

 고려 제20대 국왕   신종 정효대왕 
 神宗 靖孝大王
출생 사망
1144년 8월 11일 (음력 7월 11일)
  고려 개경 정궁
1204년 2월 15일 (음력 1월 13일) (59세)
  고려 개경 덕양후 사저


부모편집

생몰년 부모 비고
    인종 仁宗 1109년 - 1146년 예종 睿宗
문경태후 이씨 文敬太后 李氏
 제17대 국왕 
공예왕후 임씨 恭睿王后 任氏
공예태후 恭睿太后
1109년 - 1183년 임원후 任元厚
진한국대부인 이씨 辰韓國大夫人 李氏


왕비편집

시호 생몰년 부모 비고
선정왕후 김씨 宣靖王后 金氏   ?   - 1222년 강릉공 江陵公 왕온 王溫
김씨 金氏

왕자편집

이름 생몰년 생모 배우자 비고
1
 희종 熙宗 
 
영 韺 1181년 - 1237년 선정왕후 김씨 성평왕후 임씨 成平王后 任氏  제21대 국왕 
2 양양공 襄陽公 서 恕  생몰년 미상  미상

왕녀편집

생몰년 생모 배우자 비고
1 효회공주 孝懷公主 1183년 - 1199년 선정왕후 김씨 하원공 河源公 왕춘 王瑃
2 경녕궁주 敬寧宮主  생몰년 미상  회안공 淮安公 왕정 王侹


신종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전임
명종
제20대 고려 왕
1197년 - 1204년
후임
희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