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니 모리쓰네

쇼니 모리쓰네(일본어: 少弐 盛経 しょうに もりつね[*])는 일본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중기의 무장으로 쇼니 씨(少弐氏) 4대 당주이다.

Picto infobox samourai.png
쇼니 모리쓰네(少弐盛経)
시대 가마쿠라 시대 중기
출생 겐초(建長) 6년(1254년)
또는 쇼카(正嘉) 원년(1257년)
사망 도쿠지(徳治) 3년 1월 25일(1308년 2월 17일)
별명 스에(崇恵, 법명)
관위 종5위하 지쿠고노카미(筑後守)、 다자이노쇼니(太宰少弐)
막부 가마쿠라 막부(鎌倉幕府)
주군 고레야스 친왕(惟康親王)
씨족 쇼니 씨(少弐氏)
부모 아버지: 쇼니 쓰네스케(少弐経資)
형제 모리쓰네(盛経), 쓰네토키(資時), 도키쓰네(時経), 모리우지(盛氏), 사다스케(貞資)
자녀 사다쓰네(貞経)、스케노부(資信)、쓰네키요(経清)、아사히 사호(朝日資法)

생애편집

쇼니 쓰네스케(少弐経資)의 장남[1]으로 여겨진다. 아버지 쓰네스케의 사망을 전후해[2] 지쿠젠(筑前) ・ 쓰시마(対馬) ・ 이키(壱岐)의 슈고(守護)를 이어받았다. 그러나 무토-쇼니 씨(武藤少弐氏) 3대가 계승해 왔던 지쿠고(筑後) ・ 부젠(豊前) ・ 히젠(肥前) 등의 슈고고쿠(守護国)[3]는 호조 도쿠소(北条得宗) 등의 손에 넘어갔다.

에이닌(永仁) 5년(1297년) 초대 진제이 단다이(鎮西探題)가 된 호조 가네토키(北条兼時)、 호조 도키이에(北条時家)가 규슈(九州)로 부임해 왔다. 진제이 단다이는 지쿠젠의 하카타(博多)에 그 치소가 있었던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후 진제이 단다이는 가마쿠라 막부(鎌倉幕府)가 멸망할 때까지 이어졌다.

모리쓰네는 외부로는 몽골의 3차 침공에 대비해야 했고 또 안으로는 호조 씨의 지배가 차츰 강화되어 기존의 쇼니 씨가 지니고 있던 권력이 쇠퇴해 가던 시대의 고난의 시작과도 같은 인물이었다.

도쿠지(徳治) 3년(1308년) 1월 25일에 52세(또는 55세[4])로 가마쿠라(鎌倉)에서 세상을 떠났다.

각주편집

  1. 『무토 쇼니 흥망사』(武藤少弐興亡史) p.20에는 장남으로 기술되어 있다. 쓰네스케의 아들로써 1281년 제2차 원나라의 일본 원정(고안의 역) 당시 이키(壱岐)를 지키다 전사한 쇼니 스케토키(少弐資時)의 생년이 1263년이기 때문이다.
  2. 『무토 쇼니 흥망사』 p.20에는 쓰네스케가 사망하기 1년 전인 1291년에 아버지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보고 있다. 『구니별 슈고 ・ 센고쿠 다이묘 사전』(国別守護・戦国大名事典) p.252에서는 지쿠젠의 슈고를 맡은 것이 1294년부터 1304년 사이의 일로 되어 있어 그 전후로 정정하였다.
  3. 부젠과 히젠의 슈고는 1279년1281년부터 호조 씨(北条氏)가, 지쿠고의 슈고는 1295년부터 우쓰노미야 씨(宇都宮氏)가 임명되었다. (『구니별 슈고 ・ 센고쿠 다이묘』 p.255~265)
  4. 『新撰事蹟通考 巻之三十一』(『肥後文献叢書 第三巻』(隆文館、1910年)p.466)

참고 문헌편집

  • 西ヶ谷恭弘『国別守護・戦国大名事典』1998年
  • 渡辺文吉『武藤少弐興亡史』 海鳥社、1989年
전임
쇼니 쓰네스케
제4대 쇼니 씨 당주
후임
쇼니 사다쓰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