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제이 단다이

진제이 단다이(鎮西探題, ちんぜいたんだい)는, 가마쿠라 시대 막부규슈를 통치하기 위해 설치한 기관이다. 행정・재판(소송)・군사 등을 관할했다.

진제이 단다이의 역사편집

1271년(분에이 8년), 1281년(고안 4년)에 벌어진 몽골의 일본원정 이후 설치되었다.

1293년(에이닌 원년), 막부 9대 싯켄호조 사다토키호조 가네토키나고시 도키이에를 파견한 것이 시초로, 그때까지 설치되어 있었던 진제이 단기죠(鎮西談議所)는 폐지된다.

1296년(에이닌 4년), 호조 사네마사가 새로 임명된다. 이때부터 진제이 단다이는 1인체제로 바뀐다.

1299년(쇼안 원년), 효조쇼히키쓰케슈가 설치되어 소송에 대한 재판권을 갖게 된다.

1333년(겐코 3년), 고다이고 천황의 토막(討幕)운동인 겐코의 난이 벌어진다. 이 난에 호응한 쇼니 사다쓰네오토모 사다무네・남규슈의 시마즈 사다히사는 진제이 단다이를 공격했고, 진제이 단다이인 호조 히데토키가 자살함에 따라 진제이 단다이도 멸망한다.

이후 아시카가 막부(무로마치 막부)는 규슈를 통치하기 위해 진제이 단다이를 본딴 규슈 단다이를 설치한다.

특징편집

진제이 단다이가 도이조(問状)・쇼분(召文)・소송관계 등으로 고케닌에게 발급하는 문서는 형식적으로 진아쓰고코쇼(鎮圧御教書)・진아쓰게치조(鎮圧下知状)라 불렸다.

진제이 단다이의 인물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