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니 사다쓰네

쇼니 사다쓰네(일본어: 少弐 貞経, しょうに さだつね)는 일본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후기에서 남북조 시대(南北朝時代)에 걸쳐 활약했던 무장(武将)이자 쇼니 씨(少弐氏) 5대 당주이다.

Picto infobox samourai.png
쇼니 사다쓰네
少弐 貞経
시대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후기~난보쿠초 시대(南北朝時代)
출생 분에이(文永) 9년(1272년)
사망 겐무(建武) 3년/엔겐(延元) 원년 2월 29일(1336년 4월 11일)
개명 사다쓰네(貞経) → 묘에 고칸(妙恵高鑑, 법명)
막부 가마쿠라 막부(鎌倉幕府)
주군 호조 씨(北条氏) →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尊氏)
씨족 쇼니 씨(少弐氏)
부모 아버지 : 쇼니 모리쓰네(少弐盛経)
형제 사다쓰네(貞経), 스케노부(資信), 쓰네키요(経清), 아사히 시호(朝日資法)
자녀 요리히사(頼尚), 바바 쓰네카즈(馬場経員)

생애편집

분에이(文永) 9년(1272년), 쇼니 모리쓰네(少弐盛経, 쇼니 쓰네스케의 아들)의 아들로써 태어났다.

가마쿠라 막부(鎌倉幕府)의 싯켄(執権) ・ 호조 사다토키(北条貞時)로부터 이름자 한 자를 받아 사다쓰네(貞経)라 하였다. 겐코(元弘) 3년/쇼쿄(正慶) 2년(1333년) 3월 13일, 기쿠치 다케토키(菊池武時)가 거병하였을 때 동조를 구하였으나 사다쓰네는 이를 거부하고 진제이 단다이(鎮西探題) 호조 히데토키(北条英時)나 오토모 사다무네(大友貞宗) 등과 함께 다케토키를 패사시켰다.[1] 5월에 로쿠하라 단다이(六波羅探題)가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高氏)에게 공략되었음을 알고 반막부세력이 우세함을 깨닫고 다카우지에게 호응하여 사다무네나 시마즈 사다히사(島津貞久)와 함께 막부로부터 이반하여 단다이를 공격, 히데토키를 자결로 몰아갔다.[2] 그 공적으로 겐무 신정(建武の新政) 체제에서 지쿠젠 국(筑前国) ・ 부젠 국(豊前国) ・ 지쿠고 국(筑後国)의 슈고(守護)로 임명되었다.

겐무(建武) 2년(1335년) 나카센다이의 난(中先代の乱)을 계기로 다카우지가 고다이고 천황(後醍醐天皇)에 대한 반기를 들자 이에 응하였다. 이듬해인 겐무 3년/엔겐(延元) 원년(1336년) 2월에 아들 요리히사(頼尚)를 원군으로 파견하였을 때 주력군이 원정을 나간 사이를 틈타 기쿠치 다케토시(菊池武敏)나 아소 고레나오(阿蘇惟直) 등 남조(南朝)측의 세력으로부터 공격당하여 2월 29일 우치 산성(有智山城)에서 자결하였다.[3] 향년 65세였다.

가독(家督)은 요리히사가 이었다. 요리히사의 동생 ・ 쓰네카즈(経員)는 바바 씨(馬場氏, 쇼니 바바 씨少弐馬場氏)를 칭하였다.

각주편집

  1. 『史料綜覧』第5編之905 783頁
  2. 『大日本史料』第6編之1 7頁
  3. 『大日本史料』第6編之3 118頁

참고 자료편집

  • 『고다이고 천황기』(後醍醐天皇紀) 自元弘三年三月十三日至是月
  • 『류조지 문서』(龍造寺文書)
  • 『구사노 가 고문서』(草野家古文書)
  • 『매송론』(梅松論)
전임
쇼니 모리쓰네
제5대 쇼니 씨 당주
후임
쇼니 요리히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