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순천 김씨(順天 金氏)는 전라남도 순천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김총(金摠)은 인가별감(引駕別監)을 지냈다.

순천 김씨 (順天 金氏)
관향 전라남도 순천시
시조 김총(金摠)
주요 중시조 김윤인(金允仁), 김태영(金台泳)
주요 집성촌 전라남도 해남군
전라남도 여수시
전라남도 담양군
경기도 고양시
주요 인물 김승주, 김종서, 김승규, 김여물, 김류, 김윤안, 김경징, 김진표, 김채용, 김종철, 김종희, 김종식, 김승연, 김호연, 김동성, 김의연
인구(2015년) 62,916명

목차

역사편집

시조 김총(金摠)은 후백제를 건국한 견훤(甄萱)의 어가(御駕)를 인도한 인가별감(引駕別監)을 지내고 평양군(平陽君)에 봉해졌다고 한다. 평양(平陽)은 순천(順天)의 고호로, 후손들이 순천을 본관으로 하였다.[1]

《김씨 분관록》 및 《증보문헌비고》등에는 시조 김총(金摠)은 신라 종성(宗姓)으로 궁예(弓裔)[2]이 때 인가별감(引駕別監)을 지내고 평양군(平陽君)에 봉해졌으며, 사후(死後) 향인(鄕人)들이 순천부(順天府) 성황신(城隍神)으로 추앙하였다고 한다.

조선 단종계유정난으로 김종서(金宗瑞)가 화를 입어 멸문지화를 당하여 선대의 문헌이 거의 소실되면서 고려 말 전라도 순천부(順天府) 여수(麗水) 출신으로 조선조에 여산군(麗山君)에 봉해졌다가 평양부원군(平陽府院君)으로 개봉된 김승주(金承霔)의 증조부인 김윤인(金允仁)을 1세조로 하는 계통과, 김종서(金宗瑞)의 조부인 김태영(金台泳)을 1세조로 하는 계통 두 파가 있다.

김승주의 후손인 김류(金瑬)가 인조 때 영의정을 지내고, 종묘에 배향되었다.

본관편집

순천(順天)은 전라남도 순천시의 지명이다. 백제시대에는 함평이었으나 신라 경덕왕 때 승평(昇平)으로 고쳤으며, 983년(고려 성종 2) 지명을 순주(順州)·자주(慈州)·은주(殷州)로 고쳤다. 1036년(정종 2) 다시 승평군으로 이름이 바뀌어 부유현(富有縣)·돌산현(突山縣)·여수현(麗水縣)·광양현(光陽縣)을 속현(屬縣)으로 거느렸다. 1309년 승주목(昇州牧)이 되었고, 1310년 순천부(順天府)가 되었다. 1413년(태종 13) 순천도호부로 승격하여, 전라좌도 남부의 중심 역할을 하였다. 별호는 평양(平陽)이었다. 1895년(고종 32) 남원부 순천군으로 개칭하고, 1896년 전라남도 순천군이 되었다. 1949년 8월 순천읍과 도사면 일부 해룡면 일부를 합하여 순천시로 승격하였고, 순천군은 승주군으로 개칭하였다. 1995년 순천시와 승주군을 통합하여 도농복합의 순천시가 되었다.

분파편집

전서공파(典書公派), 지평공파(持平公派), 묵재공파(黙齋公派), 절재공파(節齋公派), 전직공파(殿直公派), 영주공파(寧州公派), 사예공파(司藝公派), 양경공파(襄景公派), 참의공파(參議公派), 판사공파(判事公派), 익찬공파(翊贊公派), 정랑공파(正郞公派), 판서공파(判書公派), 승지공파(承旨公派), 감찰공파(監察公派), 군수공파(郡守公派), 횡성공파(橫城公派), 상의원정공파(尙衣院正公派)

인물편집

항렬자편집

  1. 신라시대 봉군 또는 봉작과 관련된 기관인 상사서(賞賜署) 및 사훈감(司勳監)이 있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삼국시대에도 이미 봉작(封爵) 내지 봉군(封君) 제도에 대한 어떤 제도화된 형태가 있었으리라 여겨진다.
  2. 이로 인해 김총이 궁예의 손자라는 설도 존재한다. 어찌 됬건 순천 김씨가 신라의 후예라는것은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