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스테파니 프라파르

프랑스 여자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프랑스어: Stéphanie Frappart, 1983년 12월 14일 ~ )는 프랑스의 여자 축구 심판이다. 2011년부터 국제 축구 연맹(FIFA) 주관 대회의 심판을 맡고 있으며, 2015년 FIFA 여자 월드컵의 심판도 맡았다. 2014년에는 리그 2 최초의 여성 심판이 되었다. 2019년에는 UEFA 슈퍼컵 2019 심판으로 참가했다.

스테파니 프라파르
Stéphanie Frappart
출생1983년 12월 14일(1983-12-14) (35세)
프랑스 발두아즈주
성별여성
국적프랑스
직업축구 심판
활동 기간FIFA: 2011년 ~ 현재
리그 2: 2014년 ~ 현재

심판 경력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