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접

(시냅스에서 넘어옴)

연접(連接, 영어: Synapse 시냅스[*], 독어, 불어: Synapse, 중국어: 突触) 또는 '신경접합부'란 한 뉴런 (신경 세포, neuron)에서 다른 뉴런으로 신호를 전달하는 연결 지점이다. "시냅스"(synapse)라는 단어는 찰스 스콧 셰링턴(Charles Scott Sherrington)이 만든 합성어 "synaptein"에서 유래한다. "synaptein"는 그리스어 "syn-"(함께)과 "haptein"(결합하다)의 합성어이다.

연접
일반적인 화학적 연접의 구조

연접은 뉴런이 작동하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뉴런이 신호를 각각의 표적 세포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면, 연접은 뉴런이 그러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도구이다. 연접전 (presynaptic) 세포막과 연접후 (postsynaptic) 세포막은 가까이에 존재하는데, 연접에서 두 세포막을 연결하여 신호를 전달하는 분자적 집합체가 작용한다. 일반적으로 연접에서는 연접전 축삭 부분과 연접후 가지돌기가 만난다.[1]

신호 전달편집

연접(시냅스)은 신호를 전달하는 방식에 따라 두 종류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는 화학적 신호를 전달한다.

  • 전기적 연접(electrical synapses) - 연접전 세포막과 연접후 세포막이 전류를 통과시키는 통로로 연결되어 있어 연접전 뉴런의 전기 신호가 연접후 뉴런으로 직접 전달된다.

연접은 신경전달의 효율성을 최대한 키우기 위해 끊임없이 소멸, 생성되고 커지거나 작아지는 등의 변화를 겪는다. 또한 이러한 시냅스의 량 또한 뉴런의 효율성과 관계가 깊은것으로 알려져있다.

신경전달물질편집

시냅스의 화학적 전달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은 일반적으로 뉴런의 세포체에서 규모가 큰 신경전달물질을 합성하나 보다 아주 작은 아세틸콜린같은 신경전달물질의 경우에는 축삭 말단에서 합성되기도 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Ricki Lewis 외,《LIFE》,6th Ed.,Mc Graw Hill(2009) 418p, 2010년 11월 8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