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씨프린스호 사고1995년 7월 23일 14시 20분경 전라남도 여천군(현 여수시) 남면 소리도 앞에서 호남정유(현 GS칼텍스)사의 키프로스 선적 14만톤급 유조선 씨프린스호가 암초에 부딪혀 침몰하면서 5천여 톤의 벙커A/C유와 원유[1] 가 유출된 사고이다.[2] 선원 19명은 탈출하였고, 1명은 실종되었다.

씨프린스호 침몰 사고
날짜 1995년 7월 23일
시간 14시 20분
위치 전라남도 여수시 남면 소리도 해안
원인 암초 충돌
결과 선체 침몰
사망자 1명

목차

사고 경위편집

씨프린스호

씨프린스는 144,567톤급의 유조선으로, 길이가 326m, 너비가 56m, 높이가 28m이다.[3] 사고 당시 시프린스는 키프로스 국적으로, 호유해운에서 용선하고 있었다.[4]

태풍 페이

태풍 페이는 1995년 7월 17일에 발생하여 7월 24일에 소멸한 태풍으로, 24일 4시경에 한반도의 남해도 부근에 상륙하였다. 바람이 강한 태풍으로, 상륙시 중심 기압은 960 hPa, 최대 풍속은 초속 35m였다.

좌초

씨프린스 호는 원유 61만 배럴(97,000㎘, 약 85,000톤)을 싣고 7월 22일 18시에 광양만을 출발하여 서해안으로 항해하다가 7월 23일 14시 20분경 전남 여천군 소리도 북동쪽 1.5 km 해상에서 암초에 좌초했다.[5][6] 태풍 3호 페이가 상륙하기 전날이었다.

보도에 의하면, 시프린스 호는 23일 14시 5분경에 소리도 인근에서 좌초되었다고 무선으로 보고하였고, 좌초를 벗어나려 기관을 조작 중 엔진에 불이 붙었다. 17시 30분 이후 폭발음이 들린 후에 배 뒷부분이 침수되었다. 화재는 24일 19시경에 진화되었다.[7]

구조 및 사고 수습편집

시프린스 호의 승무원 20명 중 19명이 소리도로 피신하였고, 1명이 실종되었다.[4][7]

유출된 기름을 제거하기 위해 120척의 함정이, 기름을 옮겨 싣기 위해 13만톤급 유조선인 호남 다이아몬드호가 동원되었다.[8] 8월 8일의 작업에서 원유 19,000톤이 옮겨졌다.[9] 하지만, 기상 악화로 작업은 9일부터 중단되었다.[10] 8월말에는 태풍 제니스의 영향으로 선체의 위치가 바뀌었고, 원유를 옮기는 순서가 논란이 되어 작업이 지연되었다.[11] 시프린스는 11월 26일에 인양되었다.[12] 인양하면서 가라앉은 엔진은 12월 18일에 인양되었다.[13]

인양된 시프린스호는 필리핀으로 예인되어 선체 수리를 위해 필리핀 수비크만 앞바다에서 머무르던 중에 악천후로 12월 24일 침몰되었다.[14]

추가 피해 및 사회적 여파편집

오염 피해

집계상 모두 5천여 톤의 벙커A/C유와 원유가 유출되었다.[1][2]

당시 전남 여천군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유출사고 피해는 231건, 3295, 204km의 해상과 73km의 해안을 오염시켰다. 여수 소리도 주민과 환경단체는 12년이 지난 2007년에도 잔존 유분이 발견되고, 어족자원이 감소했다고 주장하였다.

9월 21일에는 부산 앞바다에서 2,870톤의 벙커C유를 싣고 가던 제1유일호가 좌초, 침몰하여 450여 톤의 벙커C유가 유출되었고,[15] 11월 17일에는 여수 앞바다에서 14만톤급의 유조선 호남 사파이어가 부두에 충돌하여 1,200여 톤 또는 173톤 미만의 원유가 유출되었다.[16][17][18][19]

보상

1997년 8월 13일, 피해 어민들은 국제유류오염피해보상기금(IOPC FUND, internal Oil Pollution Compensation Fund)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였고,[20] 1997년 6월 5일, IOPC 기금 측은 어민들에 102억여 원을 보상하기로 합의하였다.[21]

재판

1996년 1월 31일 광주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선장에는 징역 1년이, 호유해운에는 벌금 3천만 원이 선고되었다.[22]

방제비 착복

12월 23일에는 구난 작업 중 작업 인원과 선박 수를 허위로 늘려 1억여 원의 방제비를 착복한 관계자들이 구속되었다.[23]

각주편집

  1. 씨프린스 기름유출 7배 축소 국감자료 분석, 《한겨레》, 1996.10.3
  2. Sea Prince, Cedre, 2007.12.11
  3. 좌초 씨프린스號 내일 띄운다, 《동아일보》, 1995.11.24
  4. 시프린스號 좌초에"의문", 《매일경제》, 1995.7.27
  5. 해일 승합차덮쳐 16명 참변, 《한겨레》, 1995.7.24
  6. 치솟는 검은 연기, 《한겨레》, 1995.7.25
  7. 南海 최악의 재난, 《동아일보》, 1995.7.25
  8. 벙커시유 제거에만 선박120척 동원, 《한겨레》, 1995.7.27
  9. 「시프린스」원유 1차이적 끝내, 《동아일보》, 1995.8.9
  10. 시프린스 原油 이적 기상악화 일시 중단, 《동아일보》, 1995.8.10
  11. 시프린스號 해체 해넘길듯, 《동아일보》, 1995.10.10
  12. 시프린스號 부양성공 좌초 넉달만에, 《동아일보》, 1995.11.28
  13. 시프린스號 엔진 인양, 《동아일보》, 1995.12.19
  14. 시프린스號 침몰 比 수비크灣서, 《동아일보》, 1996.1.7
  15. 南海 또 기름 공포, 《동아일보》, 1995.9.22
  16. 여천 앞바다 또 기름유출, 《한겨레》, 1995.11.18
  17. 毒性강한 미정제 원유 피해클듯, 《동아일보》, 1995.11.18
  18. 기름띠 13km 번져, 《한겨레》, 1995.11.19
  19. 해경,유출 원유량 1천226톤 결론, 《한겨레》, 1995.11.25
  20. 「시프린스」좌초 피해어민 국제보상기금에 손배訴, 《동아일보》, 1997.8.14
  21. 「시프린스」피해 102억 보상, 《동아일보》
  22. 시프린스 선장 1년 선고 호유해운엔 벌금3천만원, 《한겨레》, 1996.2.1
  23. 시프린스 방제비 1억여원 착복, 《한겨레》, 1995.12.24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