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자 (기업인)

대한민국의 기업인. 롯데 창업주의 딸.

신영자(辛英子, 1942년 10월 16일 ~ )는 대한민국의 기업인이다.[1] 롯데그룹 창업자 신격호의 유일하게 조강지처 에게서 얻은 자식이자 적장녀로 롯데삼동복지재단 이사장이다.

신영자
출생1942년 10월 16일(1942-10-16) (77세)
성별여성
직업기업인
부모아버지 신격호
자녀아들 장재영, 딸 장선윤

일생편집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편집

2016년 7월 1일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신영자를 횡령혐의로 16시간 동안 조사했다. 검찰은 신 이사장의 아들 소유로 돼 있는 명품 수입유통업체 B업체에 세 딸이 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려놓고 근무 실적 없이 급여 명목의 돈을 챙겨 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신영자는 네이처리퍼블릭을 비롯한 화장품 업체와 요식업체 등을 롯데면세점 등에 입점시키는 대가로 뒷돈을 받아 온 것으로 조사됐다.[2]

학력편집

경력편집

가족편집

    • 숙부 : 신철호 (1923 ~ 1999) - 前 롯데제과 사장

각주편집

  1. 김주영. 7~8년전까지 신영자 모친 제사 신동빈이 지냈는데…. 매일경제. 2015년 7월 31일.
  2. 김현정 (2016년 7월 4일). “신영자 구속되나…신동빈 소환 시점은”. 《아시아경제》. 2016년 7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