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심괄(중국어: 沈括, 병음: Shěn Kuò 선쿼[*], 1031년 ~ 1095년)은 중국송나라 대의 학자이다. 박학다식한 통섭 학자이다. 그는 수학자이자 공학자, 발명가, 천문학자, 기상학자, 지질학자, 생물학자, 약학자, 시인, 장군, 외교관, 수력학자, 정치가였다. 자는 존중(存中)이요, 호는 몽계장인(夢溪丈人)이었다.

심괄

몽계필담(중국어 간체자: 梦溪笔谈, 정체자: 夢溪筆談)》, 의학서적 《양방(良方)》 등을 저술하였다.

출생편집

심괄은 지금의 항주 전당현 출생이다. 그의 아버지는 지방관리였던 심주(沈周)였고, 어머니는 허씨였다.[1]

업적편집

심괄은 지방관리였던 그의 아버지를 따라 1054년 지방관으로 임명되었다. 1063년 진사로 임명된 그는 한양(漢陽)·고우(高郵)·소주(蘇州)·평천(平泉) 등 각지의 지방관으로 전전하였다.[2] 왕안석(王安石)이 변법(變法)운동을 일으켜 송나라의 개혁을 주도했을 때에는 재정과 경제 관계를 담당하는 자리인 권삼사사(權三司使)라는 직위에 있었다.[3] 1074년 병기공장을 관리하는 판군기감(判軍器監)으로 있었을 때는 3가지 천문관련 장치 혼의(渾儀), 부루(浮漏), 영표(影表)를 다시 만들어 임금에게 바쳤다. 1075년 송과 요(遼)나라가 분쟁에 말려들자 요나라에 사신으로 파견되었다. 이 때 요나라와 송나라의 국경선을 확정하는 담판에 참가한 그는 수십 권에 달하는 국경선 관련 자료를 수집했고 직접 현지 고찰을 진행했다. 그로 인해 요나라와 6차례 진행한 담판에서 송나라는 시종 주동권을 잡을 수 있었다. 또한 같은 해에 '봉원력(奉元曆)'을 만든 후 이를 다시 수정하여 사용하게 했는데 이 역법은 송나라시기 16년간 사용되었다.[4] 1080년 부연로경락안무사(延路經略安撫使)로 임명되어, 군비를 정돈하고 서하(西夏)의 침입을 막았다.[5]

저작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