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온

(아라온호에서 넘어옴)

아라온(영어: Research Vessel Araon, RV Araon)은 대한민국의 최초의 연구용 아이스브레이커(쇄빙선)로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아라온호
RV Araon and Asian Forum For Polar Sciences Women Group.jpg
아라온
배의 이력
종류쇄빙연구선
명칭아라온
국적대한민국
운용한국해양연구원 극지연구소(소유자)
한국선급[1]
건조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가격1080억원
배수량7507t
적재 용량컨테이너 27 TEU + 4TEU(벌크)
전장111.0m
선폭19.0m
흘수9.9m
추진Azimuth Thruster 2기(5,000KW x 2), Tunnel Thruster 2기(1,200KW x 2)
발전3,400KW x 4기
속력12knot
잠수 깊이9.9m
항속거리17,000해리
정원85명
승객60명
보트컨테이너 운송이 가능한 10m급 동력바지선, 지원용 7m급 작업정
항공장비화물 하역 및 정찰이 가능한 헬기 탑재(최대 5톤)

대한민국의 첫 쇄빙연구선으로,[2] 2009년 12월 첫 항해를 나선 이래, 남극북극 등지를 오가면서 연구 활동 및 구조 활동 등을 하고 있다.[3] 2020년 10월 31일에는 코로나19 범유행과 관련하여 장보고과학기지세종과학기지의 월동연구대원 교대를 위한 임무에 나섰다.[4]

사고편집

2013년 12월 4일 19시 23분(UTC+2) 창운항공 소속 HL9404(Ka-32)가 아라온에 설치된 허가받지 않은 선상헬기장에 착륙하던 도중 보조격납고에 충돌, 뒤집히면서 전소되어 11명이 부상당했다.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기장이 착륙장소가 협소함에도 위험이 제거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비행을 결정하고 위험을 인식하지 못하는 등 상황인지능력이 미흡하였으며, 아라온호는 헬기 안전책임자가 없었고, 안전요원 또한 배치되지 않았으며, 격납고를 펼친 채로 이착륙을 허용하는 등 안전관리가 미흡했다고 결론내렸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남극 창운항공 아라온호 사고조사 보고서 -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2. 서명곤 (2013년 8월 25일). “<카메라뉴스> 아라온호로 다가온 북극곰”. 《연합뉴스》 (서울). 2020년 11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11월 25일에 확인함. 
  3. 김아람 (2016년 4월 20일). '남극의 산타' 아라온호, 173일만에 무사 귀항”.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보존) (세종). 2020년 11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11월 25일에 확인함. 
  4. 오예진 (2020년 10월 30일). '코로나19 뚫는 연구 열정'…아라온호, 139일 남극항해 시작”.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보존) (서울). 2020년 11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11월 2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