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적 가치

아시아적 가치( -的 價値, 영어: Asian values)는 예의, 공손함, 성실성, 공동체에 대한 헌신, 국가에 대한 충성의 가치를 아시아의 고유의 가치로 평가하여 이러한 철학과 가치가 아시아의 경제 발전에 근간이 되었다는 개념이다. 이는 막스 베버청교도 윤리에 대응되는 개념으로 아시아의 경제적 발전을 설명하는 데에도 이용되고 있다. 즉, 막스 베버의 자본주의가 서구에서 발전한 이유를 청교도 윤리에 따른 청렴성 및 근면함에 구하고 있다면 아시아의 경제적 발전은 아시아적 가치에 기인한다는 것이다.

리콴유(싱가포르의 전 총리 1959-1990),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말레이시아의 전 총리1981–2003, 2018–2020), 박정희(대한민국의 전 대통령 1962–1979), 아베 신조(일본의 전 총리 2012–2020) 등이 대표적인 아시아적 가치에 기반한 지도자들이다.[1][2]

비판과 논란편집

1990년대 후반 아시아 일대의 외환위기로 인해 아시아적 가치의 효용에 대해 의문을 갖는 견해도 있어왔으며[3], 사실상 21세기 이후로는 개발독재(developmental dictatorship)를 정당화하기 위한 정치적 개념이라고 평가되고 있다.

아시아적 가치를 처음으로 주창한 리콴유는 서구문화와 자유민주주의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며 권위주의를 옹호했다 폴 크루그먼을 비롯한 대부분의 저명한 서구 학자들은 아시아적 가치에 대해 매우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4]

김대중, 아마르티아 센, 유잉시(Yu Ying-shih) 등 수많은 아시아의 자유주의자, 자유민주주의자들은 아시아적 가치가 언론의 자유인권과 같은 서구의 자유민주주의적 가치를 억압하는 이중적인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김대중의 경우 아시아적 가치와 자유민주주의는 양립할 수 있는 가치이며, 아시아 민주주의의 걸림돌은 문화적 유산이 아닌 권위주의 지도자들의 저항 때문이라는 견해를 나타내기도 했다.[5][6][7][8][9]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Remarks by H.E. Mr. Shinzo Abe, Prime Minister of Japan, at the Symposium "Shared Values and Democracy in Asia" (Speeches and Statements by the Prime Minister) | Prime Minister of Japan and His Cabinet”. 
  2. https://link.springer.com/chapter/10.1057%2F9781137347299_5/
  3. 중앙일보, 아시아적 가치, 한국적 가치, 2009.08.20
  4. “Human Rights and Asian Values | Carnegie Council for Ethics in International Affairs” (영어). 2018년 8월 22일에 확인함. 
  5. “끝없는 ‘아시아적 가치’ 논쟁”. 주간동아. 2007년 2월 13일. 
  6. https://web.archive.org/web/20110706211425/http://www.hmb.utoronto.ca/HMB303H/weekly_supp/week-02/Sen_Asian_Values.pdf Human Rights and Asian Values: What Lee Kuan Yew and Le Peng don't understand about Asia
  7. Kim D. "Is Culture Destiny? The Myths of Asia's Anti-Democratic Values." Foreign Affairs, Florida, US, November 1994.
  8. Amartya Kumar Sen (2003). 《Human Rights and Asian Values》. Carnegie Council on Ethics and International Affairs. ISBN 978-0-87641-049-3. 
  9. Yu, Ying-shih (2005). “Confucianism and China's encounter with the west in historical perspective”. 《Dao》 4 (2): 203–216. doi:10.1007/BF02856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