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식

조선말에서 일제강점기 사이에 활동한 화가

안중식(安中植, 1861년 8월 28일 - 1919년 9월 10일)은 조선 후기와 일제 강점기의 화가로, 본관은 순흥, 호는 심전(心田)이다.

Picto infobox artiste.png
안중식(安中植)
예술가 정보
출생 1861년 8월 28일(1861-08-28)
조선 한성부 청진동
사망 1919년 9월 10일(1919-09-10) (58세)
일제 강점기 경성부
직업 화가
사조 남종화풍, 청록산수화풍(靑綠山水畵風), 남북종 절충 화풍
부모 성균생원 안홍술(安鴻述), 밀양 주씨(密陽朱氏)
주요 작품
「산수도」(1909년), 「성재수간도(聲在樹間圖)」(1911년), 「도원문진도(桃源問津圖)」(1913년),「백악춘효도(白岳春曉圖)」
영향
장승업
이상범 (1897년)

도화서 출신인 그는 양천군수와 통진군수를 지냈으며, 1881년조석진과 함께 관비생으로 중국 유학을 다녔다. 이후 1911년조선서화미술회 회원이 되었으며, 1918년서화협회를 조직하여 회장을 지냈다.

그는 산수와 인물, 화조를 잘 그렸으며, 시와 서예에도 능했다. 그의 주요 작품으로 《산수도》와 《군작도》, 《백악춘효도》, 《도원문진도》, 《성재수간도》, 《영광풍경》 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